장로회 정치와 교인 주권 개념 이해

소재열 | 기사입력 2021/04/21 [21:17]

장로회 정치와 교인 주권 개념 이해

소재열 | 입력 : 2021/04/21 [21:17]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4회 총회(합동)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웨스트민스터 헌법과 미국 북장로회의 헌법에 교회의 항존직은 삼중직으로 목사, 장로, 집사로 규정했다. 그러나 대한예수교장로회 규칙(1907)이나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1922)은 삼중직을 거부하고 미국 남장로회 헌법이 규정한 이중직을 채택했다.

 

이같은 초기 헌법의 이중직은 현재 본 교단(예장합동) 헌법 제3장 제2조에 항존직은 장로(목사와 장로)와 집사로 규정되었다.

 

장로는 두 반이 있는 데 강도권과 치리권을 갖는 목사와 치리권만을 갖는 장로로 규정했다. 장로는 교인들의 대표자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2018년에 와서야 목사는 교회의 대표자로 포함시켜 개정되었다.

 

장로정치란 강도권과 치리권을 갖는 목사와 치리권을 갖는 장로가 당회를 구성하여 지교회를 치리하는 정치가 장로회정치 원리요, 제도이다.

 

1960년에 고신측과 합동하면서 정치편 총론을 삽입했다. ; “장로회 정치 : 이 정치는 지교회 교인들이 장로를 선택하여 당회를 조직하고 그 당회로 치리권을 행사하게 하는 주권이 교인들에게 있는 민주적 정치이다.”

 

당회로 치리권을 행사하게 하는 정치를 언급하고 나서 이 정치는 주권이 교인들에게 있는 민주적 정치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렇게 규정하다 보니 마치 장로회 정치가 주권이 교인들에게 있는 민주적 정치인 회중정치와 같은 개념으로 오해를 받게 되었다.

 

따라서 분쟁이 있는 교회에서 교인들이 외부의 개혁세력과 연대하여 교회 주권은 교인들에게 있는 정치가 장로교 장치라고 덤벼든다. 이같은 주장으로 교인들이 모든 것을 결정해야 한다고 시위한다. 이는 개념오해이며, 외부의 자칭 개혁세력과 연대하여 기존 장로교회를 파괴하는 경우가 있다.

 

이같은 정치편 총론을 규정할 때 장로회 정치를 J. A. 하지의 장로교 교회법이란 무엇인가 하는 책에 의하면 교인들이 교회 정치에 있어서 주체적인 권리를 갖는 정치이다. 이 권리는 일반적으로 치리적으로 치리장로라 불리는 대표자들에 의해 행사된다.”라고 했다(총론 제3).

 

그러나 곽안련 선교사와 박병진 목사의 역술집인 정치문답조례에는 원문인 하지의 교인 주권 개념을 누락시켜 역술했다.

 

하지의 원문에는 장로회 정치에서 교인 주권이란 직접 민주적 정치가 아니라 간접민주적 정치로서 대의정치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교인 주권은 교인들의 대표자인 장로들을 통해 행사하는 개념이지 교인이 직접 민주적 정치를 실현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장로교회에 등록한 교인이라면 특정 개인이나 집단이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직접 나서는 정치 형태가 아니다. 자신들의 대표자인 장로를 통해 치리권이 행사된다. 그리고 그 장로가 목사와 함께 당회를 구성하여 적법한 절차에 의해 소집된 교인총회(공동의회)에서 교인은 의결권을 갖고 있을 뿐이다.

 

교인 주권 개념이 회중정치인 침례교회와 같은 정치원리를 장로교회에서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떠드는 교인들이 있다. 이들은 두 가지 중 하나의 방법을 택해야 한다. 자신들의 정치 형태에 맞는 침례교회로 옮겨서 종교의 자유를 누리면 된다.

  

그렇지 않고 장로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기를 원한다면 장로회 정치원리의 개념을 이해하여 자신이 맡고 있는 직분의 범위와 한계를 정확히 이해하여 적법한 질서 속에서 신앙생활을 해야 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소재열 목사 헌법 해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