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법인 이사장 호선 투표 논쟁

교육부가 무효라고 하든지, 이사회 결의 무효소송 진행하든지 해야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21/05/24 [01:59]

총신대 법인 이사장 호선 투표 논쟁

교육부가 무효라고 하든지, 이사회 결의 무효소송 진행하든지 해야

리폼드뉴스 | 입력 : 2021/05/24 [01:59]

▲ 5월 11일 이사회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총신대학교 법인 이사회가 정상화되면서 이사장 선임에 대한 문제로 논쟁이 일고 있다. 지난 5월 11일 이사회에서 이사장 직무대행인 강재식 목사의 사회로 이사장을 선출했다.

 

총신대 홈페이지에 이사회 회의록이 게재되어 있지 않고 있다. 회의록을 확인해야 정확한 판단이 있겠지만 알려진 바대로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호선으로 선출할 경우, 임원(이사) 제적사유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것이 정관 규정이다.

 

그런데 여기서 이사장 호선에 의한 투표에서 후보 2인을 추천하여 투표하였으므로 이는 호선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정관은 이사장 선출에만 호선 규정이 적용되고 있다. 모두가 다 규정에 대한 해석문제이다.

 

이같은 사실이 관할청인 교육부가 위법이라고 판단한다면 다시 이사장 직무대행이었던 강재식 목사에 의해 소집된 이사회에서 후보를 추천하지 않고 이사 전원인 15명이 투표를 하면 제척 사유가 적용되지 않고 다시 이사장을 선임하면 이러한 하자는 치유된다.

 

이사장으로 선임된 김기철 목사가 직무를 수행했거나 대표자 등기를 했다면 다시 이사회를 소집하여 적법한 절차에 의해 김기철 목사를 다시 이사장으로 선출하면 이전의 하자가 치유된다.

 

이러한 절차가 없는 경우, 5월 11일 자 이사회 결의 무효확인 소송을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다.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당사자는 이사만이 가능하다. 

 

가사 이사 중 한 사람이 소송을 제기하여 소송이 진행 중일지라도 소송 도중에 이사장 직무대행이 전 이사회의 하자를 치유하는 결의를 다시 하여 이사장을 재선임하는 결의를 하게 되면 소송은 기각되고 만다.

 

어떤 형태로든지 이사회는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