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와 법인 이사장 면담한 교육부, 어떤 답변을 내놓을까?

제106회 총회에 헌의한 당회와 노회는 어떤 경로를 통해서 총신대학교 내부 문건을 입수하여 헌의했는지 당회록과 노회록을 잘 관리하고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소재열 | 기사입력 2022/01/09 [23:21]

총회와 법인 이사장 면담한 교육부, 어떤 답변을 내놓을까?

제106회 총회에 헌의한 당회와 노회는 어떤 경로를 통해서 총신대학교 내부 문건을 입수하여 헌의했는지 당회록과 노회록을 잘 관리하고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소재열 | 입력 : 2022/01/09 [23:21]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신대학교 법인 이사장은 지난해 12월에 총회장 앞으로 질의서에 대한 공문을 발송했다. 총회 임원회는 20211223일 제10차 임원회 안건으로 상정됐다.

 

그러나 이사장의 질의서에 대한 공문은 결의하지 않고 총회장에게 위임되어 총회 사무총장의 중재로 총회 본부 총회장 실에서 배광식 총회장과 김기철 이사장이 전격으로 회동했다. 이 회동과 관련하여 일부 인터넷 언론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어 사실확인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이 회동은 학교법인과 총신대학교의 주무관청인 교육부에 제기한 질의서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사장을 불러 대화를 했다. 그리고 총회 측을 부르기로 하고 일정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사무총장의 중재로 총회장과 이사장이 전격적으로 회동하게 되었다

 

총신대학교 법인 이사장이 총회장에 보낸 질서의 제목은 총회 공문 효력 여부 확인, 106회 총회 회록 관련 자료 송부 등 요청의 건이었다.

 

이 질의서는 총회임원회의 결의의 효력 문제 법인이사 사임 관련 문제 조사 처리위원회 조직 문제 법인이사회와 총장의 노력 소취하 요청 등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법적인 문제가 될 총회의 총신대학교에 대한 조사 처리위원회 조직 문제는 질의서에 중요 부분이다.

 

총회장에 보낸 질의서에 의하면 최근 기독신문 보도(2021118)에 의하면, 총회 임원회는 제106회기 <총신 조사처리 및 중장기 발전연구위원회>를 발족하여 헌의안 내용대로 총신 관련 조사처리와 중장기 발전 계획을 동시에 추진키로 결의하고 활동을 시작한 한 바 있다라고 시작하고 있다.

 

이사장은 총회 현장에서 관련 안건 처리를 지켜본 바에 따르면, 위 안건에 대하여 제대로 토론한 적도 없고, 절차에 맞게 결의한 적도 없습니다. 그런데도 총회 임원회는 합법적으로 결의되었다고 판단하고, 보도된 바와 같이 특별위원 9인을 선정 발표한 바 있습니다(기독신문 2021118).”라고 밝히고 있다.

 

또한 조사 처리위원회의 법적 성격을 감안할 때에, 신학교 총장과 교수가 평생 쌓은 명예에 결정적인 손상과 신분상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총회는 조사 대상자에게 혐의 내용 확인은 물론 어떤 형태의 반론의 기회도 제공하지 않았습니다.”라고 했다.

 

혹은 그 입장을 대변할 수 있는 총대의 의견발표를 통한 민주적 토론 절차조차 없었습니다. 총장과 교수의 신분과 명예에 중대한 영향을 주는 안건이므로 코로나 사태를 핑계로 내세워서는 안 됩니다. 이런 총회 결의와 조사 처리위원회 조직은 절차상 중대한 하자가 있어 보입니다.”라고 적고 있다.

 

106회 총회 결의 때에 총신 관련 헌의안에 대해 일체의 거론 없이 바로 사회자가 총신 운영이사회 복원에 관한 건이죠?’라고 물었습니다. 녹화 영상을 보면 총신 운영이사회 복원에 관해서만 약간의 의견 개진이 있었을 뿐이었습니다. 조사 처리하자는 발언은 없었습니다. “총회장이 총신 운영이사회를 복원하는 것에만 관심이 있구나.”라고 생각할 정도였습니다.”라며 이에 대한 다음과 같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료를 요청했다.

 

106회 총회에서 총신 관련 동영상 총회장과 총대들의 발언 초록 노회 헌의안 사본 일체 총회임원회의 제106회 총회 회록 채택 과정을 담은 동영상 총회임원들의 발언 초록 기타 관련 자료 일체

 

이러한 관련 질의서와 자료 요청은 “‘총회 안에서 권리구제를 시도하지 않고 사회법에 바로 가면 제재할 수 있다.’라는 취지의 총회 결의 준수 차원에서 보내는 질의서임을 밝힙니다.”라고 적고 있다.

 

이제 교육부는 이사장과 면담이 끝났으며, 총회장과 면담이 잡힌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무총장이 면담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교육부가 현 총회와 총신대학교 사태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지 학교법인에 답변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해 1228일에 총회장과 이사장이 전격적으로 회동이 이루어졌다. 앞으로 각 당회와 노회를 통해 제106회 총회에 헌의된 총신대학교 내부 자료가 어떤 경로를 통해서 입수 및 유출되었는지에 대한 문제는 사법기관에서 사실확인이 있을 것으로 보여 그 귀추가 주목된다.

   

106회 총회에 헌의한 당회와 노회는 어떤 경로를 통해서 총신대학교 내부 문건을 입수하여 헌의했는지 당회록과 노회록을 잘 관리하고 있어야 한다. 노회가 총회에 헌의할 때에 당회를 통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문제는 더욱 복잡해 질 수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