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회 임원, 총무, 상비부, 위원회, 총회 소속기관 상호이권 관련자
상호이권 위한 부정한 금권거래 참여자, 총회총대 영구제명하기로 한다.
기사입력: 2018/10/23 [08:3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총회의 모든 임원 및 총무, 상비부, 위원회, 총회 소속기관에서 상호이권을 위한 부정한 금권거래에 참여한 자는 총회총대에서 영구제명하기로 한다.”(「총회규칙」제3장제9조 제3항 제23호)


본 규정은 임의규정으로 ‘할 수 있다’가 아니라 ‘한다’라는 강행규정이다. 본 규정은 총회 총대라면 모두 이 규정에 적용대상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총회 총대이면, 모두가 상비부에 소속되고 일부는 특별위원에 임명되기도 한다. 그리고 총회 소속 기관도 포함된다.


본 규정은 ‘상호이권’이다. 주는 사람, 받는 사람이다. 그 금액이 많고 적음을 따지지 않는다. 10만 원을 받아도, 1천만 원을 받아도 받는 것은 받는 것이다. 규정은 상한선을 규정하고 있지 않다.


이권(利權)이란 이익을 얻을 수 있거나 이익이 생기게 하는 권리이다. 이권개입에 혐의를 받고 있는 자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관련자가 공개되면 총회관련 직무는 물론 사역하고 있는 교회에서 치명상이 될 것이다.


일반 시민사회의 통념과 공익, 정의관념은 공직을 이용한 이권에 개입한 자에 대해서는 엄격하다는 점은 이미 법원의 판례입장이기도 하다. 종교단체인 총회와 교회는 도덕적으로 더욱 엄격하여야 한다.


제103회 총회의 ‘변화하라’는 슬로건은 개혁을 의미한다. 개혁은 혁명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잘못된 형태는 고치고 바꾸는 것을 의미한 개혁일 것이다. 그것이 때로는 과격한 형태로 등장할 수 있지만 구태의연한 형태를 바꾸지 않는 한 총회는 본래의 핵심가치를 이루지 못할 것이다.


교회와 교단총회의 본질과 핵심가치를 위해 우리들의 아픔을 감수하여야 한다. 마치 총신대학교 처럼!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