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임시(관선)이사회를 지켜본 참담한 현실
총신대 정상화 봄을 기다리며...
기사입력: 2018/09/29 [09:1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가 무너졌다. 그것도 비참하게 무너졌다. 어쩌면 국가의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서 사회 여론과 더불어 불화산처럼 타오르는 적폐청산이 총신대학교에 불어 닥친 것이다.


마치 일제강점기 시대 일제에 의해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가 폐쇄되어 무장 해제 되고 일본조선기독교장로교단에 강제로 편입시켜 교단총회와 교회의 정체성이 무너졌던 것과 같은 아픔이 지금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에서도 이루어지고 있다.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의 봄은 올 것인가? 참담한 현실 앞에서 부르짖어 본다. “하나님, 선지동산 운영이 우리들의 손에서 떠났습니다. 이 기간이 2년 동안 지속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기도에 하나님은 “이는 너희들의 죄 때문이니라”라는 음성이 들린 것 같다.


지금까지 줄기차게 “총회가 총신대학교에 지원이 없으면서 관여하려고 합니다” 라는 앵무새 같은 소리를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반 총회적인 입장에서 총신대학교를 운영하려는 인사들의 저항은 지금도 굽힐 줄 모르고 있다.


총회의 직영신학교로 운영되는 총신대학교의 법인 이사회 정관을 불순한 의도로 개정하여 총회와 관계를 단절하고 이사들만의 학교로 운영하려는 시도에 총회와 학생들이 저항한 사건이 바로 총신대 사태이다. 이는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학교를 특정 개인들이 사유화하려 한다는 불순한 의도를 학생들이 묵과할 수 없다는 저항이다.


총신대학교와 유사한 타 교파에서 운영하는 장신대, 고신대, 한신대, 침신대 등은 학교법인 이사 선임, 법인 정관 개정 등은 소속교단총회에서 먼저 승인을 받은 후 이사회의 법률행위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법인 정관에 규정되어 안전 장치화 되어 있다. 그래서 그들 학교는 특정 이사들이 소속 종교단체인 총회와 무관한 이사나 정관을 개정할 수 없다.


그러나 총신대학교 법인 정관만큼은 이런 안전정치가 없다. 이사들이 총회와 무관하게 법인 정관을 개정하거나 이사를 선임할 수 있다. 우리는 그동안 이런 정관으로도 아무런 문제없이 학교를 운영해 왔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100년 동안의 교단의 지도자들을 양성한 학교를 권력지향적인 일부 인사들이 사립학교법과 법인론의 정관법을 교묘하게 이용하여 총회를 배제한 학교운영권을 장악한 불순한 의도로 정관을 개정하고 말았다.


다시 총회와의 관계속에서 총신대학교를 운영하는 정관을 되돌리기 위해서는 법인 이사들의 결의가 없으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이들은 이같은 법을 잘 알고 있기에 “할 테면 해 보라. 우리는 사립학교법으로 간다”는 식이었다.


이렇게 막가파식으로 가려면 깨끗하고 거룩하고 약점이 없어야 한다. 그러나 그동안 학교 운영에 있어서 많은 약점들이 있었다. 이제 총회가 나설 수 있는 제도적 법적 장치는 없다. 오로지 학생들만이 이 일을 해결할 수 있었다. 법인 이사들이 가장 무서워 하는 학생들이 나선 것이다.


학교가 마비되었다. 이제 마음 놓고 총회를 배제한 학교로 운영할 수 있는 제도적인 안전장치를 해 놓았다고 생각된 이사들은 학생들의 벽을 뛰어넘지 못했다. 그리고 관계자들의 비위에 대한 소송 전으로 그들은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었다.


문제는 그러한 이사들과 결탁한 일부 교수 및 직원들을 성토한 학생들의 시위는 극에 달했다. 감독청인 교육부가 나서지 않을 수 없었다. 교육부가 실태조사를 해 보니 문제가 있다는 결론이었다. 이제 이사들이 총회와 싸울 때 그토록 생명줄로 붙잡고 있었던 그 사립대학교법에 의해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사들 전원 취임승인 취소가 내려지고 임시(관선)이사가 파견되었다. 임시이사들의 임무는 총신대 정상화이다. 정상화의 첫 단추는 교육부가 총장, 이사, 일부 교수, 직원들에 대한 징계처분을 빠른 시일 안에 시행해야 한다.


이는 현 총장을 교육부 처분통지서 대로 처리하고 새로운 총장을 선임하여 학교를 정상화 하여야 한다. 새로운 총장과 더불어 학교 보직을 재정비할 경우 학교 정상화는 쉽게 이루어진다. 그리고 나서 학교 정상화를 위하여 학교 운영실태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하여야 한다.


정상화를 위한 총장 선임에 있어서 벌써 총회가 총장선임규정을 만들어 총장을 선임하는 행위는 현 단계에서는 정상화를 가로막는 길이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총신대학교 구성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 현재는 총회의 의견을 수렴하되 총회 구성원의 의견을 최대한 들어줘야 한다. 왜냐하면 총신대 구성원들의 합의가 없는 한 정상화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총신대학교는 다른 사립대학교와 다른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대학교이다. 임시(관선)이사들이 총신대학교 문제를 잘 해결할 경우 이는 국가에도 유익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종교단체의 문제는 시민사회와 국가안녕과 발전과 연계되어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의 개신교 최대 종파는 본 교단인 예장합동교단이다. 그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총신대학교의 문제를 현 임시이사들이 정상화 시켜 준다면 모든 교단총회와 총신대 구성원들은 이 역시 하나님의 선하신 섭리로 이해하고 감사할 것이다.


비극적으로 참담한 총신대 구성원들과 교단총회 구성원들의 아픈 마음을 이해 주고 선처해 주기만을 바랄 뿐이다.


끝으로 그동안 학교와 학생들의 아픔을 외면했다고 평가되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총동창회는 계속 침묵해 주는 것이 좋을 듯 싶다. 학생들은 적어도 총신대 사태와 관련하여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총 동창회를 의심하며 신뢰하지 않고 있다.


소재열 목사(리폼드뉴스 발행인)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