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동대전제일노회 재판국원 고소건...특별재판국 설치 사실관계
제103회 총회 특별재판국 15인 조직 후 모든 사실관계 드러날 듯
기사입력: 2018/09/26 [10:0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동대전제일노회 소속 산정현교회 관련 소송건에 대해 총회 재판국의 예심판결에서 패소한 측이 총회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고소장은 동대전제일노회장으로 이름으로 노회의 청원서와 고소장을 첨부하여 총회에 제출했다.


고소 내용은 총회 재판국이 산정현교회와 관련하여 재판을 잘못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재판국원 4인(허은, 김철중, 김영범, 윤익세)을 고소했다. 재판국원의 판결을 4인에게 그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것인지 여부는 나중에 판단이 나오겠지만 분명한 것은 총회에 제출된 것은 고소장이었다.


동대전제일노회는 처음에는 재판국원 4인 고소장을 헌의문건으로 만들어 헌의부장 앞으로 제출했지만 총회 서기는 하자를 이로 반려렸다. 그러나 동대전제일노회는 고소장을 그대로 두고 “특별재판국 설치 청원건”으로 총회에 다시 올렸다. 이번에는 ‘고소장 청원건’이 ‘특별재판국 설치 청원건’으로 헌의문건을 변경하여 다시 올렸다.


제102회기 총회 헌의부는 본 청원건을 제103회 총회에 보고하여 상정했다. 정치부는 심의하여 기각하였으나 본회는 특별재판국을 설치하기로 가결했다.


특별재판국은 총회 재판국이 판결한 내용을 총회에 고소 대상이 되는지 여부에 대한 권징조례 규정을 확인하여 적법한 것인지, 그리고 고소장을 제출했는데 동대전제일노회는 고소장을 ‘특별재판국 설치’로 변경하여 총회에 청원이 가능 하는지 이같은 청원은 노회임시노회 결의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 이야기는 노회재판국이 판결에 불만을 품고 재판국 국원 일부를 노회에 고소할 경우 노회는 이를 특별재판국 건으로 청원서를 받을 수 있는지 여부와 같은 사건이다.


그리고 본 건이 총회에 상정할 때 때까지의 팩트 체크는 피할 수 없다. 이제 본 건의 팩트, 즉 사실관계는 10월 5일 총회임원회가 제103회 총회 회의록을 채택할 경우 특별재판국 15인이 구성되면 특별재판국에서 본 사건에 대한 팩트 체크가 교단헌법과 총회 규칙에 의해서 이루어졌는지를 확인하게 될 것이다. 정확한 사실관계가 총회 특별재판국의 판결 까지 지켜보아야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