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3회 총회 회의록 채택...10월 5일 완성 후 공지
총회가 파한 후 일정기간 회의록 부존재는 참으로 불행한 일
기사입력: 2018/09/25 [08:2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총회임원회     © 리폼드뉴스

총회 결의는 회의록으로 입증한다. 제103회 총회 결의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공적, 객관적 기록인 회의록으로 확인하며 입증한다.

따라서 회의록을 작성할 때에는 결의된 대로 작성하여야 한다. 물론 기록은 회록 서기에게 있다. 회의 결과를 회록 서기가 기록하면 그 기록은 법적 효력을 갖는다.

회의록을 기록할 때 회록 서기가 기록하면 그만인데 그 기록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서 회록 서기가 기록하되 구체적인 문장을 어떻게 기록할 것인지는 임원회에 위임했다.

총회임원회가 모여서 결의 내용에 대한 정확한 문장을 결정하면 회록 서기는 그대로 회의록으로 기록하여 최종 확정하여 공지한다. 만약에 결의 내용과 다르게 회의록을 채택할 경우 이는 심각한 문제가 되며 법정 소송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해마다 총회가 파한 이후에 회의록 채택과 공지는 총회로부터 위임받은 임원회가 기록 내용을 결정하도록 했는데 회의록을 완성하여 공지하는데 까지 무려 3개월을 넘기기도 했다.

그러나 변화를 슬로건으로 진행했던 제103회 총회 임원회는 총회가 파한 이후 1개월 안에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리폼드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10월 4-5일에 회의록 채택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렇게만 된다면 역대 그 어떤 총회보다 회의록 채택에 대해서 만큼은 변화의 모습을 보여준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총회장의 의지만 있으면 가능하며 총회장의 수준과 관련되어 있는 사안이다. 그 어떤 회의체가 회의를 마친 후 3개월이 넘도록 회의록이 부존재하는 경우가 있다는 말인가? 사실은 1개월도 너무나 길다. 총회가 파한 이후 곧바로 그 어떤 일보다 우선순위에 따라 1주일 안에 완성하여야 한다.

이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회의록 채택이 늦어진 것은 총회 본회에서 회의 내용이 모호하게 결의되었기 때문에 일어난 불상사다.

회의를 진행한 총회장이 다툼과 이견이 있는 안건을 처리할 때 처리 후 반드시 회록 서기에게 낭독하게 하여 본회에서 기록을 확정해 버리면 나중에 파회 후 논란이 있을 수 없다.

총회 임원회에게 위임된 것은 결의 내용을 변경하여 기록하라는 것은 아니다. 결의된 대로 기록하라는 위임일 것이다. 특히 본회에서 특별위원을 선정하지 않고 임원회나 정치부에 위임 됐기 때문에 그 위원들을 선정하여 회의록에 첨부하여 기록하므로 회의록이 채택되므로 총회 파회 후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의지를 가지고 총회장은 긴급하게 임원회를 소집하여 이 일부터 처리해 놓은 후 축하 감사예배도 드려야 할 것이다. 총회를 마치고 곧바로 회의록 채택에 들어가야 한다. 이 일은 이취임식 감사예배 보다 더 앞서야 한다.

추후 총회는 제도적으로 1개월 안에 회의록을 채택하여야 한다는 규정을 제정할 필요가 있다. 만약에 그 기간 안에 회의록을 채택하지 아니하였을 때 그에 대한 상응하는 조치도 규정으로 제정해 둘 경우 그 중요성이 인지되어 총회가 파한 이후 전국 교회는 곧바로 결의 내용을 집행하게 될 것이다.

그나마 이번 제103회 총회 임원회의 회의록 채택에 대한 변화의 모습을 보일 것으로 보여 역대 총회와 차별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