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사랑은 왜 움직일까?
먼저 하나님의 성품을 바로 알고, 하나님과 같은 사랑의 언어를 배우고 익혀야 한다
기사입력: 2018/09/25 [08:1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단비
배너
▲     © 리폼드뉴스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하다가 싫증이 나면 새로운 사랑을 찾는다. 마음이 고장 난 것을 발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고장 난 사랑을 고칠 기술이 없기 때문에 다른 사랑을 찾아 헤맨다. “에리히프롬”은 말하기를 사랑은 배우고 익혀야 할 기술이라고 말한다. 인생을 살아가는 데 기술이 필요한 것처럼 사랑도 기술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두 남녀가 뜨겁게 사랑해서 결혼을 하지만 어느 순간 두 사람 사이에 벽이 생기는 것은 사랑에 대한 기술이 부족해서이다. 사랑에는 기술이 있다. 사랑에 대한 지식과 노력이 동원되어야 하고 그에 준하는 예절과 자신을 사랑스럽게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

사랑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기술은 같은 사랑의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언어가 다르면 중요한 감정들이 소통되지 않기 때문이다.
 
성경에 보면 “하나님은 사랑이시라”(요일4:8)고 말씀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하나님과 사랑을 소통하고자 할 때는 어떤 기술을 배우고 익혀야 할까. 먼저 하나님의 성품을 바로 알고, 하나님과 같은 사랑의 언어를 배우고 익혀야 한다. 하나님께서 나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을 수 있는 기술, 그래서 말씀묵상이 중요한 것이다.
 
설동욱목사(예정교회담임, 목회자사모신문발행인)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