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3회 총회62] 전남제일ㆍ서광주노회 합병 보고 문제점 드러나
분립위원회는 두 개 노회를 하나의 노회로 합병만 위임 그 외는 위법
기사입력: 2018/09/14 [23:5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서광주노회와 전남제일노회가 합병하여 명칭을 전남제일노회로 제103회 총회에 보고했다.

 

제103회 총회 보고서 “제103회 총회 총대명단”(보고서 16-73페이지)에 의하면 서광주노회와 전남제일노회는 기록이 없다. 단지 보고서 73페이지에 의하면 “가칭)전남제일노회가 157번째 노회로 수록되어 있다.


제102회 총회는 다음과 같이 결의했다.


"노회합병 관련ㆍ서광주노회장 윤정길 씨가 헌의한 전남제일노회와 서광주노회의 합병 헌의의 건과ㆍ전남제일노회장 이병렬 씨가 헌의한 전남제일노회와 서광주노회의 합병 헌의의 건은 허락하되 5인 위원을 선정하여 확인 후 처리하기로 가결하다."


합병위원 5인을 선정하여 두 노회를 확인 후 처리하도록 하는 “서광주노회전남제일노회합병위원회”가 보고했다(보고서 764-769페이지).

제102회 총회 결의에 따라 합병위원 5인을 선정하고 위원장에 이호현 목사가 선임됐다.

이호현 목사가 위원장으로 있는 위원회는 제102회 총회로부터 수임받은 사건만 처리하여야 한다.


총회규칙 제11조 제3항 제1호에 의하면 “특별위원회는 총회에서 위임하는 사건을 처리하고”라고 성문 규정으로 돼 있다. 직전회기인 제102회 총회에서 위임을 받지 않는 사항을 결의하면 위원회의 위법결의에 해당되며, 위법결의를 총회 본회에 보고했다면 이는 총회를 속이는 행위에 해당된다.


'서광주노회전남제일노회합병위원회(위원장 이호현 목사)'는 두 노회를 합병하는 문제만 처리하여 제103회 총회에 보고하여야 한다.


서광주노회와 전남제일노회가 합병하여 전남제일노회로 명칭을 결정했다면 서광주노회는 전남제일노회라는 명칭에 귀속되고 만다. 즉 서광주노회는 본 교단 안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위원장인 이호현 목사는 별 희한하게 제103회 총회에 보고했다. 보고 내용 녹취록은 다음과 같다.


서광주노회전남제일노회 합병위원회 위원장 이호현 목사, 서기 최준환 목사입니다.


예, 간단한 보고 드리겠습니다. 전남제일노회와 서광주노회 합병 총회 허락을 얻어서 절차대로 합병예배를 드리고 합병노회명칭 전남제일노회로 선언하고 그리고 끝까지 합병에 참여하지 않는 노회도 가칭 전남 서광주노회로 허락을 해서 총대 목사 3인과 장로 1인을 함께 허락함으로써 빠른 시간 안에 함께 총회를 섬길 수 있도록 이렇게 우리 총대들이 허락하시면 감사하는 마음으로 합병위원회 보고 드립니다. 보고서 764페이지 참고 해 주시기 바랍니다.


받자는 동의 있습니다. 재청있습니다. 이의 있으면 얘기하세요. 가하면 예하십시오.아니면 아니라고 하십시오. 고퇴 3타

위와 같이 보고하여 전계헌 총회장이 공포했다.


합병위원회가 총회로부터 합병을 위임받아 합병을 추진하여 제103회 총회에 보고하면 그만이다. 그런데 “끝까지 합병에 참여하지 않는 노회도 가칭 전남 서광주노회로 허락”을 해 달라는 청원이었다.

서광주노회가 전남제일노회와 합병하면 서광주노회는 존재하지 않는 노회가 된다. 그런데 이호현 목사는 합병에 참여하지 않는 자들을 서광주노회로 해달라는 청원은 위원회의 위법보고이다.


본 교단 총회에서 두 노회의 합병을 허락하고 그 합병에 반대한 자들을 통합전의 종전노회로 인정한 것은 문제가 있다. 이런 식으로 본 교단 총회 내 소속 노회가 결정된다면 교단의 정체성이 무너지고 만다.


전남제일노회는 제103회 총회 부서기에 입후보한 김용대 목사를 선관위에서 구개혁측 총회 총대경력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법리적인 논쟁을 해 왔다.


그 법의 잣대로 보면 두 노회(전남제일노회, 서광주노회)가 전남제일노회로 합병한 후에 또다시 서광노회로 노회를 존속시켜 준다는 것은 법리에 맞지 않다. 제103회 총회 임원회는 회의록 채택 시에 서광주노회를 인정하면 안된다.


인정한다는 것은 본 교단의 노회인 치리회 제도를 완전히 와전시킨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이미 제103회 총회는 ‘노회합병위원회 관련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처리를 총회장에게 위임되어 있다. 사실이 확인될 경우 치리하든지, 용서해 주던지 하라는 것이 총회 결의였다.


이 문제는 현 총회장이 숨길 수는 없다. 이 문제가 개혁의 도화선이 될 가능성이 될 여지가 충분하다. 잔무와 회의록 채택을 총회 임원회에 위임되었으므로 전남제일노회만 인정하고 서광주노회는 인정하면 안된다. 만약에 노회 분립과 합병에 대한 질서가 무너지면 총회의 정체성과 정통성이 무너지고 만다.


불법의 선례를 남기면 추후 이와 유사한 사건에 총회가 휘말리게 된다. 총회 임원회의 현명한 결단을 기다린다.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할 것이 있고 법적으로 해결할 것이 있다. 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위법적으로 처리할 경우 이해 관계자들에게 금품 로비를 받았다는 의심을 받게 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