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구개혁 측, 총회 총대 경력 입증력 쟁점
구개혁 측 총회 총대 불인정 문제가 아닌 총대경력 입증력 문제가 쟁점
기사입력: 2018/08/02 [00:2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김용대 목사   © 리폼드뉴스

지금으로부터 13년 전 1979920일 제64회 총회에서 분열된 합동내 주류측과 비주류측이 2005927일 제90회 총회에서 합동했다.

 

총회는 대전중앙교회 본당에서는 합동 측이, 교육관에서는 개혁측 총회가 소집됐다. 사전에 양 교단총회가 합동을 결의할 경우 본당에서 합동예배를 드리고 함께 회무를 처리하기로 약속돼 있었다.

 

우여곡절 끝에 합동이 이루어졌다. 당시 필자는 구개혁 측 핵심관계자들에게 26년 동안의 구개혁 측 총회 회의록을 합동 측 회의록과 함께 보존하고 기록하는 결의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합동 과정에서 구개혁 측 회의록은 전혀 언급이 없었다. 총회가 끝난 후 구개혁 총회 회의록을 수소문 했고 핵심 관계자에게 회의록을 부탁했지만 회의록을 찾을 수가 없다고 했다. 당시 김남식 박사와 함께 이 문제를 거론했지만 회의록을 확인할 길이 없었다.

 

참고로 1960년에 1953년에 분열된 고신 측과 합동하면서 고신 측의 10년 동안의 회의록(1:1952911-10:1960920)을 합동 측 회의록과 이원적으로 기록하기로 했다.

 

그러나 구개혁 측과 합동 당시에는 회의록에 대한 문제에 대해 그 중요성을 인식한 사람이 없었다. 그 문제가 13년이 지난 오늘에 와서 문제가 되고 있다.

 

김용대 목사(영광대교회)가 제103회 총회 부서기 후보로 출마했다. 김용대 목사는 2005년 합병 이후 6(90, 98, 99, 100, 102)에 걸쳐 총대가 되었다.

 

부서기 후보는 총대 경력 7회여야 한다는 자격요건에서 1회가 모자랐다. 그러나 김용대 목사는 구개혁 측 총회인 제88(2003), 89(2004)에 총대였기 때문에 구개혁 측 총회에서 2년 경력과 합동 후 6회 경력을 합산하여 총 8회 경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후보자격 요건이 충족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 본 교단 총회 안에서 김용대 목사가 총회 총대 경력 7년 이상이라는 사실을 법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길은 없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제기되고 있다. 구개혁 측 당시 총회 총대 경력을 인정하느냐, 인정하느냐 하는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 확인됐다.

 

전남제일노회 파송 총대가 8회라는 사실 확인서나 특정 관계자들의 사실 확인서는 참고는 될지 모르지만 총대였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근거, 즉 법적 입증력은 되지 못한다는 점이 쟁점이 되고 있다.

 

김용대 목사 측은 구개혁 측 총회에서 총대였다는 사실을 총회 회의록으로 입증할 수 밖에 없다. 당시 총회 총대 경력 증명서를 발급해 줄 법적 주체가 없는 상황에서 입증력은 회의록뿐이다. 그런데 그 회의록으로 입증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 문제는 이미 2005년 합병 당시 예견된 일이었다. 당시 각 노회에서 총대로 파송했다는 사실 역시 참조자료일 뿐 총대였다는 법적 근거는 될 수 없다. 그 이유는 총회 총대는 개회에서 총대로 호명하는 그 순간부터 회원권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노회 파송부터 총회 호명 사이에는 얼마든지 사정변경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제기하면서 노회 기록 역시 근거가 되지 못한다고 보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결론은 구개혁 측 총회 총대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다거나 역사를 공유하지 않는다는 문제가 아니라 김용대 목사의 총대 경력이 7회 이상이라는 사실을 입증할 수 없다는 점이 쟁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입증 책임은 선관위에 있지 않고 김용대 목사에게 있다.

 

김용대 목사가 총회 회의록을 제시하여 입증할 경우는 얼마든지 선관위가 재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선관위가 후보 서류 제출 마감일 까지 이를 입증하지 못했는 이유로 반려한 행위에 대해 김용대 목사의 대항력은 그리 많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금이라도 총회 회의록을 제시하여 구개혁 측 총회 당시에 총대였다는 사실을 당시 총회 회의록으로 입증할 경우, 재론 여부는 선관위의 고유권한이므로 이 역시 선관위의 처분만을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