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선관위, 구개혁 측 총대경력 불인정 위험한 발상
임원후보 자격 여부보다 정체성에 대한 문제로 구 개혁 측 강력 반발
기사입력: 2018/07/31 [06:4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총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은철 목사)는 김용대 목사(전남제일노회, 영광대교회)가 총회 부서기 후보에 출마하자 총대경력 7회에 미달된다는 이유로 제출서류를 반려했다. 이는 후보자격 요건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후보 자격을 박탈한 것이다.

 

김용대 목사 측에서는 2005년 두 교단이 합병하면서 구개혁 측 교단총회의 총대를 포함하여 7회 총대 경력을 내세워 자격에 하자가 없다고 주장한다.

 

논쟁의 핵심은 구 개혁 총회 당시 총대 경력을 합병한 이후의 총회 총대 경력으로 인정할 것인지 여부가 쟁점이다.

 

선거관리위원회의 주장대로라면 심각한 문제들이 발생된다. 합동 이후 구 개혁 측 총회 총대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구개혁 측 당시 지교회의 모든 담임목사 신분도 합병 이후에는 인정할 수 없다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장로회 정체에서의 치리권은 당회, 노회, 총회라는 3심제 원리를 갖고 있다. 구개혁 측 당시 최고회의 총회 총대권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1심인 치리권인 당회의 당회장도 인정할 수 없다는 개념이 된다.

 

선거관리위원회의 주장대로라면 구 개혁측 지교회 담임목사는 합동이후에는 담임목사의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과 같다. 따라서 합병 이후에 다시 담임목사 청빙절차를 거쳐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가 된다.

 

구 개혁 측은 오로지 2005년 합동 이후의 치리회 회원만을 인정하겠다는 것은 2005년 합병을 인정하지 않는 것과 같다.

 

합병 당시나 제93회 총회에서 “2005년 교단 합동 이후 가입한 구 개혁 측 목사들의 자격은 정치 제42조에 규정된(총신 신대원을 졸업한) 목사 자격과 동등하다는 결의는 구 개혁 측 교단에서 목사된 자의 치리권을 그대로 인정하겠다는 의미이다.

 

두 교단이 합동한 이후 지교회 담임목사의 지위를 인정하려면 총신대학교 신학대학교를 졸업하여야만 그 지위와 지교회 치리권이 발생된다. 그러나 합병 이후 총회는 구개혁 측 당시 목사 신분을 합동 이후의 목사 신분으로 인정하여 지교회 담임목사의 지위, 이 지위를 승낙한 노회의 결정들을 인정한다는 의미이다.

 

그 개혁 측 당시 지교회의 담임목사의 신분을 그대로 인정하고 그 인정에 근거한 노회의 담임목사 파송결의를 인정하고, 그러한 인정에 근거한 치리회의 최고회인 총회와 총대를 그대로 인정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구 개혁 측 당시 치리회의 최고회인 총회 총대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1심인 당회의 당회장권도 인정하지 않는 것이 되어 합병 이후에는 담임목사 재 청빙 결의가 없으면 담임목사가 될 수 없다는 이야기가 된다.

 

선관위의 무리한 논리라면 구 개혁 측 목회자들에게 심각한 자기 정체성에 대한 혼란과 부정이 발생된다. 총회가 과연 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을 인정해 줄 것인지는 불투명하다. 김용대 목사가 총회 부서기 후보 여부와 상관없이 선관위가 2005년 당시 합병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려는 태도에 더 염려하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2005년 합동 합의 원칙을 거부하는 것으로 비춰져 제103회 총회는 심각한 교단의 정체성에 대한 우려로 13년 동안 경험하지 못한 불상사가 일어날 수도 있다는 것이 구개 혁 측 일부 회원들의 염려다.

 

선관위의 실제적인 속내가 무엇인지 그것이 궁금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구 개혁 측 총대 경력을 인정할 수 없다는 해석을 주도하고 있는 위원장인 이은철 목사의 행보에 주목한 이유는 이 문제가 구 개혁 측의 정체성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김용대 목사 측이 제출한 이의제기 결과에 따라 구 개혁 측 노회들의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보여 제103회 총회를 앞두고 심각한 교단총회의 혼란이 있을 것으로 보이다. 이 문제는 총회가 총신대 문제와 맞물려 심각한 위기에 봉착할 수도 있다는 점을 작은 일로 생각하여서는 안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