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신/인준대학
교육부, 총신대 교수 3인, 직원 2인 해임 지시
현 이사들은 직무정지, 긴급처리권을 갖고 있는 구 이사들이 처분 시행
기사입력: 2018/04/11 [22:52]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총신대 사태와 관련하여 교육부 실태조사 결과 총장 파면과 직위 해제와 함께 총신 교수 3명, 직원 2명에 대해서도 해임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통한 소식통에 의하면 아직 이름은 밝힐 단계는 아니지만 불법 학사 행정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교수 3인과 직원 2인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명단은 이사회 결의시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총장과 마찬가지로 이사회가 교육부의 처분 지시를 시행하여야 하지만 현 재단이사들 역시 직무가 정지되었으므로 60일 이내에 긴급처리권을 갖고 있는 구 이사들에게 해임 처분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 대학교 한 관계자에 따르면 "교육부가 역대 감사 중에 이렇게 단시간 내에 감사결과를 강역하게 처리한 예가 없었다"고 언급하면서 "확실한 근거 없이 이렇게 강력한 처분을 지시하겠는가?"라고 예견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는 3월 21일부터 6일간이었으며, 지적사항은 총 23건이며, 임원취임승인취소 18명(이사 17명, 감사 1명), 총장 파면, 징계 38명, 회수 2.8억원, 고발 2건, 수사의뢰 8건이다.

교육부에 의하면 김영우 총장이 교단 부총회장 선출 관련 금품제공, 입시부정 등 비리에 대해 학생의 본관 점거(2018. 1. 29)로 학사 운영에 파행을 가졌왔으며, 교직원들의 공익신고가 접수되어 사실여부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총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총회를 모독한 일부 교수들에 대해 앞으로 사안에 따라 목사 면직 지시와 지교회 설교자로 강단 허락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