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교육부 총신대 현 재단이사들 직무정지 통보
긴급처리권을 갖는 구 이사들이 총장 파면 결의
기사입력: 2018/04/11 [16:58]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제6대 김영우 총장을 선임에 참여한 재단이사회 이사들과 함께 기념 사진     ©리폼드뉴스
 
총신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이번 교육부의 실태조사 결과에서 교육부는 현 총신대 재단이사와 감사의 직무를 60일간 정지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교육부는 법인측에 직무 정지에 관해 통보한 것으로 확인 됐다.
 
따라서 금주 금요일(13일)에 소집된 재단이사회는 각 이사들에게 모이지 않는다고 통보했다.
 
현 이사들의 직무가 정지되었을 뿐 임원(이사) 취임 승인이 취소된 것은 아니므로 추후 취소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이사들의 직무정지를 60일간으로 정한 이유는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임원(이사) 취임승인 취소 여부가 결정될 기간인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현 이사들의 직무가 정지되었으므로 구 이사들로 하여금 총장의 직위 해제를 60일 안에 시행할 것을 통보했다. 구 이사들이 긴급처리권을 행사하여 현 김영우 총장을 직위해제 하면 된다.
 
총장 직위 해제 결의에 참여할 수 있는 이사는 사임의 역순으로 의결정족수에 해당된 이사들이 모여 결의한다.
 
재단이사는 사임서가 제출한 날로부터 사임효력이 발생하는 도달주의를 채택하고 있으므로 역순으로 의결권자들이 참여한다. 같은날 여러 이사가 사임하였다면 그 이사들을 다 포함하여 긴급처리권이 부여된다. 
 
구 이사들이 교육부의 통보에 따라 총장의 직위 해제를 거부할 경우 임원 취임이 취소되어 다른 학교의 장과 학교법인 이사가 5년 동안 금지된다. 김영우 총장은 파면 대상자이므로 구 이사로서 긴급처리권에 참여할 수 없다.
 
한편 소속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는 총회가 파한 이후에 총회적 권한으로 모이는 실행위원회가 4월 20일 총회 본부 회관에서 소집된다.
 
이날 총신대학교 관련 교육부 결의에 대한 지지와 후속조치를 위한 중대한 문제들이 논의될 것으로 보여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