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교육부, 총신대 총장 파면, 전·현직 이사 18명 승인취소 절차진행
총장과 관련 교직원 10명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 수사 의뢰키로
기사입력: 2018/04/08 [10:1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총대학교 신학대학원 양지캠퍼스 100주년 기념예배당     ©리폼드뉴스

 

드디어 올 것이 왔다. 그동안 말로만 듣던 총신대가 총체적 부실이 있었다는 사실이 이번 교육부 실태조사에서 밝혀졌다.

 

총신대 학내 분규 및 학사 운영 파행에 대해 교육부가 심도있는 조사를 하여 총장 및 교직원들의 불법·부당 혐의를 확인하고 이들을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1~23일 총신대에 대해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현 총장과 관련한 교비 횡령 등의 비리가 사실로 드러났고, 총장의 독단적 학교 운영 및 이사회 운영 간여 등 법인과 학교 운영 전반에 걸쳐 만연한 문제점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 대학 학교법인은 후임 이사가 선임되지 않은 상태에서 임기가 만료되거나 이미 사임한 이사들을 통해 부당하게 이사회를 운영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 총장이 교단 부총회장 선출과 관련해 총회장에게 2000만원을 건내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는데도 이사장이 별도의 징계의결 요구를 하지 않았고, 이사회는 임기만료 전날 사임한 총장을 별도의 총장 선임 절차 없이 재선임했다.

 

재단이사회사는 총장을 해임할 의사가 없다며 성명서까지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이사회 임원 일부는 지난달 17일 총장 임명과 정관 변경, 학교 입시비리 등에 항의하는 학생들의 농성장(종합관)에 총장이 동원한 용역업체 직원들을 직접 인솔해 유리창을 깨고 강제 진입하게 한 정황이 확인됐다. 이사장은 임원들이 용역업체 직원을 인솔해 학교에 진입한 사실을 보고받고도 이를 저지하거나 용역 철수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봤다.

 

학생들의 농성이 계속되자 총장은 교무회의 심의도 거치지 않고 독단적으로 2차례나 임시휴업을 실시했다. 그리고 대학원에서는 교무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 없이 대학원위원회 규정 제정안을 제정·공포하는 등 대학원 교육과정위원회 규정과 대학원 시간강사에 대한 규정, 대학원학생 지도위원회 규정 등이 총장의 지시만으로 제·개정되기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