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신/인준대학
총신대, 제33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성명서 발표
모 보직교수의 학생동향 보고와 사찰자 사과 및 재발 방지책 요구
기사입력: 2018/04/04 [20:44]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총신대학교 학생자치회 총선거 사찰 행위에 대한 중앙 선거관리위원회가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총신대학교 학생 자치회 선거 제반사항을 주관하며, 선거의 개최와 진행 경과에 있어서 모든 학우들의 공정한 권리와 그 권리의 행사를 위해 구성한 중앙 선거관리위원회는 학교 당국의 학생자치회 총선거 사찰 행위에 대하여 강력히 규단했다.

성명서에 의하면 "해당 문건에는 작성자인 보직 교수가 김영우 총장에게 2018년 총선거의 진행 경과와 더불어 출마한 각 후보자들의 성향과 학내 사태에 대한 과거 행적, 본 위원회의 선거 제반 사무 처리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적시되어 있었다고 했다.

또한 "후보자 자격 박탈 등의 연결 현황, 후보자 소견 발표회의 발언 내용과 선거 결과가 학내 사태에 미칠 영향, 그리고 이에 대한 보직 교수 본인의 소견 등을 보고하는 내용이 기재되어 있었으며, 본 위원회는 이를 통해 학교 당국이 학생자치회 자치권 행사의 고유 영역인  선거에 관여하려는 의도를 다분히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판단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러한 형태는 "학교 당국자의 비도덕적이고 저열한 행위가 그 모든 선거의 과정들 속에서 학우들께서 보내주신 그 모든 신뢰와 성원이 짓밟히고 침해당했다는 사실에 대하여 깊은 분노와 유감의 입장을 표명하며, 학우들께서 느끼실 깊은 실망과 통탄에 마음 깊이 공감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울러 동 성명서는 "본 위원회는 해당 문건의 작성을 주도하고 진행한 모 보직 교수를 교수로서 인정할 수 없으며, 보직뿐만 아니라 교수직 자체를 내려놓을 것과, 이러한 일련의 행위에 대하여 사과"를 요구하며 재발 방지책을 요구했다.

성명서 내용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




▲     © 리폼드뉴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