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사태 문제 해결의 전제 조건 제언
총신대 문제는 총회가 임원회에 위임된 사항
기사입력: 2018/03/12 [15:3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 총회장 전계헌 목사)가 교단의 성직자를 양성하는 직영신학교 때문에 홍역을 치르고 있다. 총회 측과 총신 측의 줄다리기는 한치의 양보도 없이 평행선을 치닫고 있다.

  

이러한 논쟁은 비단 근래에 일어난 사건이 아니라 지난 10년 전에도 전 총회적인 이슈로 논란이 된 일이 있다.

 

당시도 총신대 재단이사회와 관련이 있었다. 이사회가 종교사학을 일반사학으로 결의하지도 않았음에도 일반사학으로 결의된 것처럼 회의록을 변조했다는 이유로 법정 소송으로도 이어진 사건이었다.

 

이와 유사한 분쟁이 또 제기되었다. 총회 내 총신 문제는 100년 동안 이어져 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것은 총신대가 바로 롯이 바라본 환상의 풍요 때문이었다.

 

102회 총회에서는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장 퇴진 및 총신 정상화, 사유화 방지 법적 장치 마련, 총신관계자 조사처리위원회 설치, 정관 변경 등의 관련 안건이 총회 임원회에 위임됐다.

 

이러한 제102회 총회 결의에 대한 회의록 채택이 임원회에 위임되었다. 그러나 총회 임원회는 겨우 2018223일에 공지했다. 이러한 결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총회 회의록 공지가 늦어지다 보니 14일 실행위원회를 소집하여 총신대 관련 안건이 처리됐다.

 

이제 총회는 제102회 총회 결의에 따라 총신대 관련 문제는 총회 임원회에서 결의로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 총회장의 단독적인 행동은 자제되어야 한다.

 

총신대 사태는 이제 총회의 손을 벗어날 정도로 학생들의 동요가 심각하다. 총회 임원회는 하루 빨리 제102회 총회 결의에 따라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총신대 사태는 결국 재단이사회의 정관 문제, 총장 문제이다.

 

총장의 문제는 현재 국가 사법기관, 검찰과 법원이 진상과 재판을 하고 있으므로 이 문제는 타협과 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 그 외 문제는 총회 임원회가 어떤 단안을 내랴야 한다.

 

임원회가 직접 나서기 보다는 임원회가 총신대와 문제 해결을 위한 위원을 선정하여 그들로 하여금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도록 하는 것도 문제 해결의 대안이될 수 있다.

 

대화와 타협의 전제 조건은 정관을 변경하되 원래 상대로 회복과 동시에 반드시 통합 측(장신대), 기장 측(한신대), 고신 측(고신대)처럼 총회 추천으로 이사와 감사를 선임하는 것과 총회 승인 후 정관을 개정한다는 규정 만큼은 반드시 삽입되어야 한다.

 

또한 현 이사회의 정수는 총신 측과 총회 측이 안배하여 이사회를 구성하고 동시에 정관 변경을 하여야 한다. 이를 위해 현 일부 이사는 사임하여야 하고 그 자리에 총회 측 이사를 선임할 경우 모든 문제는 해결된다.

 

이같은 선결 조건만 합의할 경우 나머지 모든 문제는 얼마든지 타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타협의 단초는 먼저 총회 임원회가 어떤 인물을 협상 위원으로 선정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