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헌법 개정 노회수의를 위한 총회장 공문에 대한 염려
헌법 개정을 위한 노회 수의 과정의 자유로운 토론을 억업하면 안된다
기사입력: 2018/03/04 [14:5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102회 총회에서 헌법개정위원회의 보고를 받고 전국 노회에 수의키로 총회가 결의하여 전국 노회에 발송했다. 노회에 발송한 공문은 총회장과 서기 명으로 발송하는 것이지 총회장과 헌법개정위원회장 명의로 발송해서는 안된다.

 

헌법개정위원회는 제102회 총회에 보고하는 역할이지 전국 노회 수의를 위한 공문의 발송자는 아니다.

 

전국 노회에 발송한 공문에서 질의 항변 등에 대한 공문은 적절치 않다. 헌법 개정에 대한 전국 노회의 수의와 전국 노회 구성원의 자기결정권은 총회결의에 견제기능을 갖고 있다.

 

총회가 결의했으니 전국 노회가 당연히 통과시켜주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전국 노회의 결정에 있어서 노회의 토론 과정은 법적으로 보장되어 있다.

 

총회장의 전국 노회에 발송한 개정안에 대한 해설형식의 공문은 헌법에 대한 본 교단 헌법의 개념이해에서부터 문제가 있어 보인다.

 

첫째, 정치 제4장 제4조 제2항의 전임목사로 개정된다면 헌법의 다른 규정은 자동으로 개정된다는 것은 법리 오해이다. 특정 규정을 개정할 경우 개정의 효력은 해당 규정에 제한된다.

 

둘째, 목사의 직무 중에 이단에 속한 자를 목사 개인이 교인을 교회에서 축출하는 직무에 대해 해석하기를 이는 조직교회에서는 당회에서, 미조직교회에서 당회장권을 갖고 있는 시무목사에게 주어진 권한이라고 설명(해설)했다.

 

총회장이 개정이 확정되기도 전에 개정안에 대한 유권해석을 하여 그 유권해석에 따라 각 노회에서 개정안을 통과시켜 달라는 것은 참으로 교단의 앞날이 암울하다.

 

교리 문제로 인한 교인 추방을 <목사의 직무>항에 삽입해 놓고 이를 치리회에서 하면 된다거나 미조직교회에서는 교리위반에 대한 추방(교인 지위 박탈, 치리권)을 시무목사 개인에게 주어진 것으로 해석한 행위는 참으로 위험한 해석이다.

 

교인 지위 추방(지위 박탈)에 대한 건은 조직교회에서는 당회라고 주장하려면 정치 제4장 제3조 제7항에 삽입할 것이 아니라 치리회인 당회 직무란에 삽입했어야 한다.

 

그리고 교리위반에 대한 징벌권 차원의 추방(지위 박탈)은 미조직교회 시무목사 개인에게 있지 않다. 이같은 치리권은 미조직교회 시무목사 개인에게 있지 않고 노회에 있다. 왜냐하면 미조직교회 시무목사에게는 권징재판권인 치리권이 없기 때문이다.

 

교리위반에 대한 징벌권 차원의 교인지위 박탈은 교단 내부의 권징조례에 따라 권징재판을 통하지 않고는 법원에서 다 무효판결이 나오고 있다는 점으로 볼 때 현재 개정안대로 노회에서 통과될 경우 본 교단의 혼란과 분쟁은 하나에서 두 개 이상으로 분쟁으로 더욱 심화될 것이다.


아직 노회에서 수의과정을 통해 헌법이 확정되지 않는 한 교단 누구든지 이의를 제기할 수 있으며, 이같은 토론은 자유로워야 한다. 노회 수의 과정에서 자유로운 심의와 토론을 총회 항변사건으로 몰아가면 곤란하다. 억업으로 교단 헌법을 개정 확정하려하면 안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