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회, 총신대 신대원 관련 교수 소속노회에 권징 지시공문 발송
노회 목사 임직을 받은 소속 교수 목사의 해(害)총회 행위에 권징지시
기사입력: 2018/01/27 [23:5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총회실행위원회가 지난 14일에 소집된 제2차 회의에서 총신대학교 안에서 총회와의 연결 관계를 단절해가는 등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는데 적극 동조하고 있는 교직원들에 대하여 “‘보직교수 및 신학대학원위원회 소속 교수, 교직원에 대하여 소속 노회를 통하여 지도하기로 하는 결의에 따라 관련 노회에 공문을 보냈다.


이 공문에서 "총회는 총신대학교 법인이사들에 의해 감행된 총회 지도로부터 벗어난 정관 변경과 이후 진행되고 있는 일련의 사태에 대하여 심각하게 판단하고 원상회복을 위하여 심혈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문 발송 대상노회는 함남노회, 인천노회, 전서노회, 평남노회, 동한서노회, 수도노회, 동서울노회, 용인노회 등이다. 공문에 의하면 "노회의 지시 불이행 시 불이행에 따른 행정제재 조치"한다고 밝혔다. 이는 제103회 총회 천서가 제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시에 순응하려면 2월 9일까지 해당 관련 교수는 총신대학교에 사임서를 제촐하고 이를 입증하는 사임했다는 사실을 총회에 제출하여야 한다. 이 기간 안에 사임서를 제출하지 않는 해당 교수에 대해서는 소속 노회는 3월 2일까지 권징절차를 밟아 면직하여 보고토록 했다.


구체적인 지시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보직 사임 및 신학대학원위원회 위원 사임 지도

. 대상 : 신학대학원위원회 위원(교수)

. 기한 : 201829일까지

. 학교와 총회에 제출토록 함

. 이유 : 별첨 참조

 

2. 1번의 보직 사임서 제출 지도 불이행 시 면직할 것

. 권징 재판 절차 밟을 것

. 시행 근거 및 죄상 : 별첨 참조

. 기한 : 201832일까지

. 기한 내 처리하시고 총회임원회에 보고할 것

. 노회의 지시 불이행 시 불이행에 따른 행정제재 조치함

별 첨 : 신학대학원위원회 소속 위원들에 대한 권징근거 및 죄상 1.

 

▲ 총회가 관련 노화에 발송한 공문     © 리폼드뉴스

별첨 내용인 신학대학원 위원회 소속 위원들에 대한 권징근거 및 죄상에 대한 권징 시행의 근로로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 소속 목사, 장로, 집사는 교단헌법에 따라 본 장로회 정치와 권징 조례와예배모범을 정당한 것으로 승낙하겠다며 선서를 하여 목사로 임직을 받았다(정치 제15장 제10, 13장 제3).”고 교단헌법에 근거를 제시했다.

 

교단 헌법의 선서에 따라 본 교단 소속된 노회의 위임, 시무, 기관, 교육목사이거나 노회 소속 지교회의 장로, 집사로서 총신대학교 교수 및 직원으로 사역하는 자들이 본 장로회의 관할을 배척하고 임직 시 했던 선서를 위반하여 본 교단 소속 목사, 장로, 집사 되기를 포기한 자들에게 대한 권징 시행은 교단총회의 자율권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죄상으로는 총신은 100년 넘게 교단총회 직영신학교로서 교단총회 소속 목사후보생의 위탁교육을 수행해 왔다. 그러나 총신대학교는 이러한 역사적 전통과 질서를 무너뜨리는 심각한 위기에 놓였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위기의 이유로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는 총회 헌법과 결의, 총신설립 정신을 무시하고 총신대학교를 찬탈하여 이사들의 뜻대로 운영하는 학교로 만들었다. 이것이 현재 총신사태의 원인이다.”라고 했다.

 

또한 그동안 총신은 입학 시 노회 추천서가 있어야 하고, 졸업 시 노회의 인준을 거치도록 하는 규정과 절차들이진행되어 왔다. 그러나 최근 신학대학원위원회 소속 위원들은 총신의 운영이 노회와 총회의 연결과 지도를 받도록 명시된 규정인 학칙과 내규를 자의적으로 개정하여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이 교단(노회)과 항구적으로 단절되고, 사유화되도록 하는데 협력하였다. 이는 결국 총회의 관할을 배척한 것이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신학대학원위원회 소속 위원들은 교단 총회의 허락에 의해 총회 소속 목사가 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 진학한 학생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총회소속 목사 되는 길을 박탈하였다.”고 죄상을 설명했다.

 

더 나아가 신학대학원위원회 위원들은 교단 헌법 정치의 원리인 양심자유와 교회 자유(정치 제1장제1, 2)에 대한 학생들의 기본권을 침해하였다.”고 봤다.

 

이상의 죄상들은 임직서약 위반과 해()총회 행위에 해당하므로 신학대학원위원회 위원이 소속한 노회는 교단 헌법에 해임권권징권을 갖고 있는 노회의 권위로(정치 제10장 제6조 제3, 권징조례 제19)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징벌권을 행사하여야 한다.”고 공문을 보냈다.


▲  공문에 첨무된 신학대학원 위원회 소속 위원들에 대한 권징근거 및 죄상   ©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