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회와 총신대 사태, 지금은 긴급한 상황 '총회 자율권 존중'
강도사 고시 응시 자격요건 판단은 오직 총회 몫...제103회 총회에 맡겨야
기사입력: 2018/01/24 [09:18]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제102회 총회     © 리폼드뉴스

총회규칙은 실행위원회의 존재를 명문화 하고 있다. 실행위원회는 총회가 파한 후 대내외적으로 발생한 긴급한 사항이 있을시 총회적 차원에서 이를 처리한다.

 

총회적 차원에서 처리하는 실행위원회가 총회 직영권을 배제한 방향으로 신학교 재단과 학교내규를 변경하는 사태와 맞서 교단 목회자 양성을 위한 특별한 조치로 졸업요건에 해당된 신학수업을 이수케 하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결의를 하였다.

 

이미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교무위원회(위원장 한천설 교수)는 신대원 졸업요건으로 노회 인준을 받아야 한다는 규정(내규 제92조 제5)을 삭제하는 결의를 해 버렸다. 이 내규 규정은 신대원 교수회의 직무이다. 지금 현재 신대원 교무위원회의 직무에 대해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실행위원회 결의가 교단 헌법 요건을 위반하였는지 여부는 내와 네가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총회가 결정한다. 특별한 상황에서 실행위원회가 결의하고 고시부가 강도사 고시를 시행한다고 할지라도 최종적인 합격 여부 역시 제103회 총회의 직무이다.

 

50회 총회에서는 강도사 고시 합격일자는 총회에서 합격을 발표한 날로부터 기산한다고 결의한바 있다. 이번 사태의 최종적인 판단권을 갖고 있는 총회가 고시부의 고시 결과를 제103회 보고하면 총회가 판단할 일이다.

 

총회는 교회 헌법을 해석할 전권이 있다(정치 제12장 제5조 제1). 고시부가 고시 결과를 제103회 총회에 보고할 경우 고시부의 보고 결과를 받을 것인지 여부는 온전히 총회의 몫이다.

 

총회 고시부가 총회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으로 그 사람의 신덕과 종교상 이력을 시문하며 성역을 구하는 이유를 묻되라는 규정에 따라 고시권은 고시부의 고유권한이다. 그러나 과연 고시부가 총회 실행위원회의 결의를 거부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문제는 제103회 총회가 판단하여 처리할 것이다.

 

103회 총회에서 고시부원과 고시 결과에 대해 총회가 어떤 형태로든지 판단할 경우 이를 불법이라고 말할 사람이 있겠는가?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교단총회의 자율권은 교단총회 구성원들 모두가 순응해야 할 문제이지 총회를 거부하려는 자들과 동조하여 총회를 거부하는 듯한 언사들은 자제해야 할 것이다.

 

총회를 거부한 총신대 사태만큼 위급한 사건이 어디 있겠는가? 100년 넘게 지켜온 총회직영신학교가 지금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총회는 구경만 하고 있어야 하는가?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