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위법적인 원로목사 추대 논란 증폭
교단의 준법정신, 도마위에 오르다.
기사입력: 2017/12/31 [08:54]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경기도에 소재한 A노회, B교회는 담임목사가 정년 은퇴를 하면서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그런데 그 원로 목사 추대의 위법성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본 교단(예장합동) 헌법은 동일교회에서 20년 이상 담임목사로 시무할 경우 교회와 명예적 관계를 유지하기 위하여 지교회 공동의회에서 원로목사 추대를 위한 선거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소속 노회에 청원하여 노회로부터 원로목사 칭호를 부여받는다.

원로목사로 추대될 경우 그에 합당한 예우를 한다. 그 예우는 각 교회마다 다르긴 하지만 담임목사가 받은 사례비의 70~80% 선에서 제공받는다.

이런 이유 때문에 원로목사 추대 문제는 각 교회에서 분쟁의 불씨가 되는 경우가 있다. 원로목사 추대를 반대하는 측과 원로목사가 되게 하려는 측의 갈등관계는 교회 분쟁으로 이어진다. 교회 갈등은 늘 불법으로 기인된다.

그런데 위 교회는 정년으로 은퇴하는 담임목사가 동일교회에서 원로목사가 되는 법적 요건인 20년이 충족되지 못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원로목사로 추대했다는 것이다.

요건이 충족되지 못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원로목사 추대 안건으로 공동의회 소집 자체가 위법일 가능성이 높다. 이는 당회와 대리당회장이 교단 헌법을 위반했다는 볼 수 있다. 노회는 이를 제대로 심리하지 않고 결정했다는 점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치리회인 당회와 노회의 결정은 치리회 동일체 원칙에 따라 전국교회의 결정이 되기도 한다. 이런 결정들은 전국교회가 원로목사 추대 요건에 이르지 않더라도 원로목사로 추대할 수 있다는 교단적인 결정이 되고 만다.

교단의 준법정신이 도마위에 오른 사건으로 교단의 여론의 향방이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