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정상화를 위한 범교단적 대책위원회 출범
총신과 관련된 교단 내 모든 기관이 한 자리에 모였다.
기사입력: 2017/12/27 [07:58]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총신을 정상화하기 위해 총신과 관련된 교단 내 모든 기관이 26일 한 자리에 모였다. 총회 임원회, 총신 운영이사회, 총신대 총동창회, 교수회, 총신대 총학생회, 신대원 비대위 각 대표들이다.

 

총회 임원회는 11월 실행위원회 이후 사랑의 교회 안성 수양관에서 금식기도회를 개최하고, 모임과 회의를 거듭하면서 향후 총신 정상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다, 오늘의 범교단적 대책위원회 구성과 그에 따르는 연석회의를 준비해 왔다.

 

그동안 재단이사회와 김영우 총장의 불법과 전횡에 대해 각 조직별로 대응해 왔으나, 이번 대책위원회의 출범을 계기로 교단 내 모든 힘을 결집하고, 전국 교회의 동참이 가능하도록 물꼬를 텄다.

특히 총회장이 대책위원장으로 섬김으로써 그동안 총신대 사태가 정치 교권세력들 간의 이권다툼이라는 왜곡된 시각을 불식시키고, 총회의 직영신학교로의 회복이라는 목적을 위한 가시적 시행에 들어가게 되었다고 평가할 만 하다.

 

처음 열린 연석회의였지만 총회 임원회의 세밀한 준비에 따라 기획팀과 실행팀으로 분류하여 조직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가닥을 잡았다. 기획팀은 교단적 차원의 여론을 조성하고 정부 유관기관에 대한 대응과 사법적 대응을 주도해 나가며, 동시에 전국교회의 집중적인 기도의 후원과 물질의 후원을 통해 효과적인 대응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실행팀의 중심에는 총학생회와 신대원 비대위를 두고 총동창회가 긴밀하게 협조하며 현장에서의 인원동원과 동참 및 후원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학칙에 의하면 입학과 졸업 사정의 고유 권한이 교수회에 부여되어 있음에도 김영우 총장이 신대원 위원회라는 불법적 조직을 구성해 입학 사정을 했을 뿐 아니라, 입학사정 전반에 입시 비리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약 10여 년 동안 왜곡되어 온 학사운영을 근거로 학사비리를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더 이상 대화와 타협시도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인식에 동의하고, 교단적 역량을 총 결집하여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결정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대책위원회 한 인사는, “김영우 총장이 현재 교수회의를 무시하고 학사운영을 하는 것과는 정반대로, 이전의 학사와 관련된 소송에 제출한 문서에 의하면, “입학 및 졸업과 관련된 것은 전적으로 교수회의 고유권한이라고 기록되어 있어, 신대원 위원회를 구성해 입학사정을 한 행위에 자기발등을 찍은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조만간 그 모든 불법 행위가 무효가 될 것으로 보여 학생들이 입을 피해가 상상이상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단이사회 회의록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재단이사회의 결의들이 무효가 될 만한 천인공노할 증거가 확인되었으나 지금은 밝힐 단계가 아니지만 곧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영우 총장이 불법과 전횡, 지속적으로 자기기만과 거짓 등을 반복하고 있어 그가 주장하고 있는 개혁주의는 이미 빛을 바랬고, 정말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신앙의 기본은 있는지 조차 심히 우려스럽다며 개탄했다.

  

처음 가지는 연석회의였으나, 총회 임원회를 비롯한 기획팀에서 상당히 구체적인 매뉴얼을 준비해 향후 대응이 체계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해 전국교회가 기도하며 힘을 모은다면 새 학기에는 어느 정도 정리된 총신 캠퍼스를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