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윤익세, 김상윤 목사 총대문제, 법리판단 아닌 정치판단
제101회기 천서검사위원장의 교단헌법, 총회규칙 오해
기사입력: 2017/09/24 [17:5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김상윤 목사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예장합동, 102회 총회 넷째 날 회무시간에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에 대한 총회 총대 문제에 대한 조사위원회의 보고가 있었다. 이 보고는 회무 첫째 날 총회 천서에서 문제가 되어 천서검사위원장인 서현수 목사가 보고 시 제안된 안이었다.

 

102회 총회 총대 천서 문제는 제101회기 천서검사위원장인 서현수 목사의 보고로 논란이 된 사항이다.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에 대한 이번 제102회 총회에서의 총대 논란은 불법보고에 근거한 것으로 총대들을 선동하고 총대들이 선동당한 사건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재차 강조하지만 우리 총회는 법치를 떠나면 선동과 권모술수, 무식이 용맹을 부리며, 총회를 장악할 목적으로 반대편을 숙청하기 위한 수단으로 교권이 능멸을 당한다. 그래서 반대편을 축출하기 위해 표적 처리를 한다. 이것이 이번 제102회 총회를 장악할 목적으로 벌였던 정치교권자들의 딜레마였다.

 

천서검사위원장이었던 서현수 목사는 천서검사위원장으로 특별한 어떤 권력이 있다고 생각하면 안 된 사안이었다. 총회규칙으로 열거된 규정에 의하면 천서검사위원은 총회 총대의 천서를 검사하여 적당하지 못한 총대가 있을 때에는 해 노회에 보고하여 재 보고토록 하고 이를 이행치 않을 경우 총회에 보고하여 그 지시대로 한다.”(총회규칙, 10)고 규정한다.

 

총회 총대는 전국의 각 노회에서 파송한다(헌법 정치 제22). 노회에서 총대를 파송하면 천서검사위원은 파송된 총대가 적당하지 못한 총대라고 판단될 경우, 파송한 해 노회에 보고하여 재 보고토록하여야 한다. 이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면 규칙 위반이다.

 

적당하지 못한 총대를 해 노회에 총대를 교체하여 보고토록 하였음에도 이를 이행치 않을 경우 총회에 보고하여야 한다. 101회기 천서검사위원장인 서현수 목사는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에 대해 이러한 열거된 규정을 지켰는가. 불행하게도 지키지 않았다.

 

이러한 문제에 대한 판단의 근거는 서현수 목사의 개인적인 판단이 아니라 열거된 총회규칙이어야 한다. 만약에 이러한 열거된 총회규칙에 근거하지 않고 독자적인 판단이었다면 이는 심각한 교단의 법치가 농락을 당했다고 볼 수 있다.

 

서현수 목사는 타 노회에서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에 대한 총대자격 문제를 질의했거나 제기했다면 검토하여 적당한 총대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면 이를 반드시 해 노회에 통보하여야 한다.

 

통보했음에도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가 소속된 노회에서 천서 교체를 하지 아니하였을 때 서현수 목사는 제102회 본회에 보고하여야 한다. 그러나 서현수 목사는 이러한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 이러한 규칙을 위반하고 총회 본회에 보고한 결정적 하자가 있다.

 

그리고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에 대한 총대 문제를 노회 직인을 날인하여 노회장과 서기가 천서검사위원회에 청원하였다면 이 청원이 노회결의에 의한 청원인지 특정 개인이 노회 직인을 찍어 임의로 청원했는지는 앞으로 검찰과 법원에서 입증해야 할 것이다. 입증하지 못할 경우 노회장과 서기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천서검사위원장인 서현수 목사는 윤익세 목사, 김상윤 목사에 대해 적당하지 않는 총대라고 판단하여 노회에 재 보고토록 통보한 일이 없었다. 그렇다면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는 제102회 총대임에는 틀림없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됐다.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에 대한 총회 총대 자격을 논하려면 이는 제102회 총회 몫이다. 102회 총회에서 윤익세 목사와 김상윤 목사를 안건으로 상정하여 총대 자격유무를 판단하고 결정해야 한다. 이러한 결정을 하려면 반드시 본 안건이 적법 절차에 걸쳐 상정되어야 한다.

 

과거 총대 자격 유무를 위해 총회에 청원한 노회가 있었지만 이는 총회가 기각되어 총회 판단이 있었다. 과거 총회에서는 총대 자격에 하자가 없다고 판단한바 있었다.

 

본 안건이 제102회 총회에 적법 절차를 따라 상정된 일이 없었다. 상정된 안건을 어떻게 처리할 수 있는가. 어떻게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는데 조사를 위한 특별위원을 낼 수 있는가? 이번 제102회 총회 개회 벽두부터 총회 교권을 장악한 음모를 갖고 특정 세력을 처단하기 위한 작전이 개시되었다는 평가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변호사인 심요섭 장로는 이러한 법을 말했어야 옳았다. 불법에 근거한 특별위원(신규식 목사, 정경섭 목사, 심요섭 장로)들은 불법 결의에 의한 불법위원이라고 할 때에 불법이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총회가 결의했으니 합법이라고 한다면 교권의 선동꾼들이 불법으로 결의하면 우리 목사장로들이 양심에 따라 합법이라고 말해야 하는가?

 

특정 회원에 대한 총대 자격 유무를 판단하여 처리하기 위해서는 처리 대상 안건이 적법한 절차에 의해서 상정되어야 한다는 것은 본 교단이 100년 넘게 지탱해 온 법치이다. 102회 총회 본회에 상정되지도 않는 구두로 안건을 만들어서 상정하고 처리할 경우 총회의 적법 절차적 요건은 무용지물이 된다. 이때는 무법천지가 돼 버린다.

 

천서검사위원이 되면 무슨 특별한 권력을 소유한 것처럼 행세해서는 안된다. 총회규칙에 열거된 대로 적당하지 못한 총대를 노회에 통보도 하지 않고 총회 개회 때까지 가지고 별별 협박한다. 일부 총대들은 여기에 주눅이 든다. 그리로 로비를 한다. 로비로 천서를 받는다.


첨서검사위는 총회 당일에 총대 자격이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여 총대 천서에서 아웃시키거나 본회에 보고하는 불법은 이제 그만하여야 한다. 만약에 다음 회기에도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직권 남용 죄로 치리회에 기소하여 처벌하여 한다.

 

102회 총회 개회는 이러한 불법이 있어 왔다. 그러나 총대들은 이런 법리는 무시했다. 법리 판단이 아닌 정서판단을 했다. 즉 여론정치를 했다는 의미이다. 이를 누가 책임져야 하는가? 총회의 정통성, 법통성이 특정 교권정치꾼들에 의해 무너지는 것만큼은 보호하고 지켜야 한다. 총회는 특정 개인들의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총회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