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2회 총회36] 헌법 정치, 권징조례 노회 수의키로 가결
제103회 총회에서 정치편과 권징조례편이 수의결과에 따라 확정된다.
기사입력: 2017/09/21 [17:0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2회 총회가 드디어 헌법 정치편, 권징조례편이 노회 수의키로 통과됐다.

 

헌법개정위원회(위원장 권성수 목사)가 개정안을 보고하여 축조하여 출석총대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노회 수위키로 가결했다. 전국 노회에서 수의에 통과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개정안은 대체적으로 잘 개정되었다는 평가다. 현재 정치편의 개정안 중에 동성애자를 교회에서 추방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또한 교리에 위배되는 이단에 속한 자가 요청한 집례를 거부할 수 있고 이들을 교회에서 추방할 수 있다는 규정을 마련했다.

 

또한 미조직교회 시무목사를 전임목사로 변경했고, 미조직교회의 시무기간 3년이 경과한 후에는 청빙 절차를 거쳐 당회장이 노회에 더 청원할 수 있다고 규정함으로 3년 이후 공동의회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받아야 한다는 부담을 안게 됐다.

 

군종 목사 외에 민간인 군 선교사 규정을 두어 군인 교회를 섬기는 목사로 삽입했다. 그리고 장로는 교인의 대표라는 규정이 있는데 목사는 교회 대표자라는 규정이 없었다. 이번 개정안에는 목사는 교회 대표자라는 규정을 삽입했다. 이로서 교회의 대표자의 논쟁은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일명 편목은 본 장로회 신학교에서 2년 이상 수업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돼 있지만 이 규정을 본 장로회 신학교에서 총회가 정한 소정의 수업을 받는 것으로 개정됐다. 편목은 이제 2년 수업이 아니라 총회가 그때마다 수업기간을 정하면 되는 것으로 돼 있다.

 

재산권 변동은 지교회 규정(정관)대로 하고 규정이 없는 경우에는 공동의회 회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결정한다.”는 규정 삽입은 교회 분쟁에 대한 대법원의 판례입장을 따랐다. 현재 교단헌법에 재산권 변동에 대한 집행은 출석한 대로 소집된 공동의회에서 결정하므로 법원에서 무효되는 사태가 발생되기도 했다. 본 규정은 교회 재산권을 보호하는 규정이다.

 

총회 언권회원으로 증경총회장 외에 부총회장도 언권회원에 포함시켰다.

 

권징조례는 교회 분쟁에 대한 법원의 판결에서 교단헌법 권징조례에 부전지 제도가 없어서 부전제 제도를 명문화 했다. “상소인이 소속된 하회가 상소인의 상소통지서 접수를 거부하면 부전(附篆)하여 상회에 상소할 수 있다를 삽입했다.

 

그리고 의식송달에 대한 한자가 1922년판에 따라 依式送達로 했다. 意識依式으로 원래대로 돌아간 것이다. 의식에 대한 한문 표기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송달 자체가 달라진다.

 

기타 오탈자를 수정하고 어려운 한문 표기를 쉬운 단어로 표기했다.

 

102회 총회에서 출석총대 3분의 2 이상으로 심의확정된 정치편 권징조례편을 전국 노회에 보낸다. 노회에서 수의 절차와 정족수는 다음과 같다.

 

정치, 권징 조례, 예배 모범을 변경하고자 할 때는 총회는 각 노회에 수의하여 노회 과반수와 모든 노회의 투표수 3분의 2이상의 가표를 받은 후에 변경할 것이요 각 노회 서기는 투표의 가부를 총회 서기에게 보고하고 총회는 그 결과를 공포 실행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