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2회 총회30] 총회규칙 개정, 총회임원도 금품수수 경우 총대 영구제명
총회 산하 기관의 규칙 개정에 규칙부 심의권과 시행세칙 승인권 위임받다
기사입력: 2017/09/21 [07:44]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2회 총회(합동, 총회장 전계헌 목사)에서 <총회규칙> 개정안이 통과됐다.

 

총회규칙 제9조 제3항 제9호를 규칙부는 총회의 규칙을 포함한 총회 산하 각 상비부, 위원회 및 기관의 제 법규(규정, 내규 등)에 관한 일을 연구, 심의, 제안하며, 본회에서 맡긴 규칙에 관한 문제를 결의 보고한다.”는 규정으로 개정됐다.

 

본 규정에서 따라 규칙부가 각 상비부와 위원회, 산하 기관의 자치법규를 연구하고 심의하고 개정을 제안하는 일은 자칫 잘못하면 규칙부가 상비부를 비롯한 위원회, 산하기관의 내규에 월권하는 형태의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

 

다음으로 개정된 부분은 제3장 제9조 제323호의 개정안은 총회의 모든 임원 및 총무, 상비부, 위원회 총회 소속기관에서 상호이권을 위한 부정한 금품거래에 참여한 자는 총회총대에서 영구제명 하기로 한다.”로 개정됐다.

 

본 규정은 제101회 총회 개회 벽두부터 논란이 되었던 총대 영구제명에 대한 건이다. 이 부분은 징벌권에 대한 제재건이다. 이 구분에 대한 집행을 어떻게 한다는 규정이 누락되어 계속된 혼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개정 규정에 단 본 규정은 총회상설기소위원회에서 기소하여 총회재판국의 확정판결로 집행한다라는 단서 규정을 두어야 한다. 이러한 규정이 없다면 반드시 권징조례의 징벌권의 절차를 따라 처결하여야 한다.

 

세 번째로 부칙 제1항에 , 시행법(내규)의 경우에는 규칙부의 심의를 받은 후 즉시 시행한다.”가 삽입됐다. 이 규정은 위임규정으로 각 상비부, 위원회, 산하기관의 시행세칙은 규칙의 심의를 받은 후 즉시 효력이 발생되도록 했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울산남교회 소송의 경과 “남송현 목사 측 완승” /리폼드뉴스
사실확인 없이 금품수수 폭로자 명예훼손죄로 피소 /리폼드뉴스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