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2회 총회22] 총회 3일째에 겨우 헌의 안건 본회 상정
총회임원선거와 상비부 부장 및 조직 후 우선적으로 헌의부 안건 상정해야
기사입력: 2017/09/20 [09:52]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2회 총회는 임원조직과 상비부 부장과 조직을 마친 후 곧바로 헌의부가 안건을 본회에 상정해야 한다. 그렇다면 적어도 둘째날 오전에는 헌의부가 본회에 헌의안을 상정하여야 한다.


그러나 이번 제102회 총회에서는 헌의부가 본회에 셋째날 오전에 본회에 상정했다. 이는 임원선거와 총무 선거가 전자투표로 이루어져 예측을 빗나가 많은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3일째 회무에서 헌의부가 헌의안을 본회에 상정하였으므로 정치부를 비롯하여 각 상비부가 심의할 시간이 부족하여 심리 미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대한예수교장로회최고회로서 안건 제기와 성안하는 방법과 확정하는 절차를 갖고 있다.

 

전국노회를 통해서 절차에 따라 청원내용들이 총회서기부에 제출되면 서기부는 총회헌의부에 이첩한다. 총회 헌의부는 총회개회 7일 전에 모여 총회서기부가 접수한 모든 서류를 검토하여 총회본회에서 안건사안별로 각 상비부에 배정 및 위탁하거나 본회에서 직결할 것인지를 결정하여 보고하면 본회의 허락 여부에 따라 처리한다.

 

여기서 총회규칙에 의하면 헌의부가 본회에 보고하기 전에 부당한 서류를 기각하거나라는 규정(총회규칙 제83)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전국 노회에서 청원한 안건을 본회에 제출하기도 전에 기각해 버림으로 노회의 청구권을 박탈시켜버리는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경우들을 보게 된다.

 

문제는 총회가 부당한 서류를 기각할 수 있다는 규정을 너무나 상징적인 규정으로 제정하는 것이 문제다. 어떤 규정을 제정할 때에는 객관적 규정이 아닌 열거된 문장을 해석해야만 적용할 수 있는 애매모호한 문장은 규정으로 제정하면 안된다.

 

총회헌의부는 노회가 총회에 청원한 노회청원권을 부정하거나 박탈하면 안된다. 더구나 기각이라는 용어는 법적용어요, 재판을 통해서 판결의 한 형태로 기각이라는 용어를 채용하는데 헌의부가 마치 치리회의 재판권을 행사하는 듯한 부당한 서류를 기각할 수 있다라는 규정은 장로회 정치원리에 맞지 않다.

 

부당한 서류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판단은 치리회인 총회의 몫이다. 헌의부의 부당한 서류에 대한 해석은 장로회 헌법과 총회규칙에 반한 청원일 경우, 예컨대 모든 청원은 노회를 통해야 하는데 개인이 직접 청원하는 경우로 한정해야 한다. 지금까지 법이 아닌 관례로 헌의부가 상당히 월권하는 경우들이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전국 노회에서 헌의한 청원건을 총회에 보고하기도 전에 헌의부 자체 모임에서 기각시켜서는 안되다. 그 헌의의 진정성 여부는 총회가 판단하는 것이지 헌의부가 판단하여 기각여부를 결정하여 노회의 청원권을 박탈시켜서는 안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