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2회 총회7] 총회개회 앞둔 선관위, 임원후보 금품수수 확인키로
심의분과에서 확인조사하여 개회 전에 전체 선관위에서 결정키로
기사입력: 2017/09/18 [09:2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18일 아침 7시에 익산 그랜드관광호텔에서 모인 전체 선관위 모임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2회 총회(합동) 개회를 5시간을 앞두고 총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무용 목사)은 선거법 개정안과 금품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목사 부총회장과 장로부총회장 서기와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여 전체 선관위에서 최종 확정키로 했다.

총회 본부 숙식지인 익산 그랜드관광호텔에서 18일 아침 7시에 전체 모임을 갖고 선관위에 제기된 총회임원 후보자의 금품수수 문제에 대해 당사자를 불러 조사하여 총회 개회 전에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

교회법이든 국가법이든 선거 과정에서 금품수수는 절대로 용납되지 않는다. 이는 일반 시민사회나 공직 사회, 국가 공기관을 비롯한 모든 기관이나 단체의 선거운동에서 금품 수수는 용납되지 않고 끝까지 추적하여 처벌하는 것이 정법이다.

문제는 도덕과 양심의 최선봉에 서 있는 종교인들, 특히 목회자들이 자신들의 단체 선거운동의 과정에서 금품이 제공되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설령 당선된다고 할지라도 금품수수 의혹은 끝까지 추적된다. 특히 예장합동 교단의 제102회 총회를 앞두고 구체적인 금품수수 문제가 일반 언론사까지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총회가 끝난 후에도 이 문제로부터 교단이나 해당 당사자들은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선관위 위원들은 "이미 후보를 확정된 상태에서 무슨 금품수수로 조사한다"냐며 언급하기도 했지만 "금품수수 문제가 선관위에 접수되었기 때문에 조사하지 아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동안 우리 총회는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지만 이번에는 이러한 관례가 통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 한계의 선이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선관위는 선거규정을 개정하기로 하고 최종 개정안을 정리했다. 관심이 됐던 총회임원의 완전 직선제로의 선거법 규정 개정안은 손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총회 본회가 결정하여 규칙부나 선관위로 이첩하여 결정할 사항으로 보인다.

오후에 전체 선관위에서 최종적으로 총회임원 후보 확정 문제가 어떤 형태로 전개될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