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예장합동 총회는 '한기연' 출범과 무관
제102회 총회에서 ‘타교단 연합’의 교단헌법과 규정에 따라 결정할 문제
기사입력: 2017/08/16 [17:5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예장합동 제101회기 총회장, 감리교와 WCC의 신학적 입장을 취한 교단과 손을 잡다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한국기독교연합’(이하 한기연’)이 출범했다. 통합 측 총회장 이성희 목사와 합동 측 총회장 김선규 목사 등이 출범을 주도했다. 그러나 금년 예장합동 9월 총회는 새로 출범한 한기연에 참여할 것인지는 불투명하다.

 

김선규 총회장은 교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기연 가입과 관련해 이미 지난해 총회에서 한국교회 연합과 관련해 전권을 위임받아 총회장의 결정으로 가입은 완료된 것이며, 총회에는 보고만 하면 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선규 목사의 이같은 발언이 무너지면 예장합동 총회가 새로 출범한 한기연에 가입하는 문제는 물 건너간다. 9월 총회에서 한기연에 가입하기로 한 구체적인 결의가 없는 한 합동 측과 한기연은 무관하다. 먼저 회비(분담금)가 지출되지 못할 것이다.

 

김선규 총회장은 예장합동 측 제101회 총회에서 다음과 같이 결의한 내용을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교단연합교류위원회 보고

교단연합교류위원회 위원장 박무용 목사가 동 위원회 사업결과를 보고하니 유인물(보고서 786~787)대로 받고,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폐합을 포함한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업무일체를 총회임원회와 직전총회장을 포함한 본 위원회에 위임하여 줄 것을 청원하니 허락하기로 가결하다(102회 총회 회의록).

 

이같은 내용을 결의하여 제101회 총회 회의록으로 채택됐다. 가장 중요한 원칙은 총회 결의는 교단 헌법을 뛰어넘을 수 없다. 불문법은 성문법을 뛰어넘지 못하며, 총회 결의는 성문법인 교단 헌법(WCC는 비복음)을 뛰어넘을 수 없다. 총회 결의는 교단 헌법을 반한 결의를 할 수 없으며, 교단헌법에 반한 총회 결의는 무효사유가 된다.

 

예장합동 총회의 정체성은 비 복음과 거리를 두며, 비 복음으로부터 교회와 교단을 보호하기 위한 엄청난 대가를 지불했다. 만약에 그 어느 누구도 이러한 교단의 정체성을 무시하고 직권을 남용하였다면 교단 역사에 불행한 기록으로 남게 될 것이다. 그리고 교단이 혼합주의로 가는 길을 터놓은 장본인으로 역사의 기록에 남을 것이다.

 

위의 연합에 대한 제102회 총회 결의는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을 포함한 한국교회 연합체 조직을 허락하고 그 업무일체를 위임한다.”라는 결의가 아니다. 만약에 타교단과 연합의 문제에 대해 전권을 총회장에게 위임했다면 반드시 연합조직을 허락하고 후속조치, 및 업무일체를 위임한다고 했을 것이다.

 

그러나 제102회 총회 결의는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폐합을 포함한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업무일체를 위임한다라고 결의했다. 이 결의는 타교단과의 연합을 허락한 승인결의가 아니라 타교단과의 연합을 위한 업무일체를 위임한 결의였다. 업무일체를 위임받은 자들은 그동안 연합을 위한 업무일체를 제102회 총회에 보고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교단의 교리적 입장도, 교단 헌법이 규정한 비복음인 WCC도 무시하고 묻지 마 연합을 승인한 것은 아니었다. 102회 총회가 앞으로 출범할 연합체가 어떤 성격의 연합체인 줄도 모르면서 어떻게 총회장과 총회임원회에 전권을 위임하겠는가? 102회 총회 결의를 잘못 해석한 결과이다.

 

통합 측 교단과의 교류를 총회가 허락한 일이 없다. 총회 임원회와 총회장, 그리고 총회 특별위원회는 총회결의와 교단 헌법을 준수해야 할 의무가 있다. 이 의무를 위반하여 직권을 남용할 경우, 교단의 정체성을 훼손한 자로 역사는 기록할 것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총회장과 부총회장을 잘 선택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