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분쟁중인 교회, 총회 억대 금품로비 의혹 확인 필요
분쟁중인 교회는 총회임원회, 총회헌의부를 통해 총회재판국에 소송진행 중
기사입력: 2017/08/10 [07:14]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 리폼드뉴스

교단 내 주로 비리 의혹을 제기 하며 성명서를 발표한 김화경 목사(교회공익실천협의회)는 분쟁중인 서울의 A교회 B장로가 자신이 섬기는 교회의 문제로 총회에 로비자금으로 억대의 금품을 자비량으로 살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교회는 담임목사와 갈등으로 비대위를 구성하여 교인총회(공동의회)를 불법으로 개최하여 교단(노회) 탈퇴를 결의하고 탈퇴했기 때문에 담임목사는 자동 해임이라고 주장했다.

 

후속조치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교회 담임목사의 직무집행정지 및 교회건물 출입금지가처분의 소를 제기했지만 기각됐다.

 

법원은 교단헌법에 따라 적법한 대표자(당회장)에 의해 소집된 공동의회가 아니므로 위법이라고 판단했다. 법원은 탈퇴 결의가 그 소집 및 결의절차 내지 결의방법에 하자가 있고, 그 하자가 정의관념상 묵과 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중대하여 무효다는 것이다.

 

이러자 담임목사는 자신이 교회 담임목사(당회장)이므로 예배 및 사용방해금지등 가처분 소송을 제기하였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담임목사 손을 들어줬다.

 

그러자 이번에는 장로들을 포함한 비대위 측은 담임목사 해임을 위해 법원에 임시 총회 소집(비송사건절차법)을 청구하였으나 담임목사 해임은 공동의회 권한이 아닌 소속노회의 권한이라는 이유로 기각됐다.

 

그러나 노회를 탈퇴하고 공고까지 한 비대위 측은 담임목사를 교단법정에 세우기 위하여 소를 제기하여 총회임원회, 총회 헌의부(임원회와 실행위원회)를 통해 총회 재판국에 상설건으로 9월 총회를 기다리지 않고 곧바로 이첩되어 재판이 진행됐다.

 

이제 담임목사는 법원 소송에서는 교단헌법에 따라 담임목사직의 보호를 받을 수 있었지만 교단법정인 총회재판국에서 담임목사를 징계하고 시벌할 경우 교회 대표직이 상실되어 담임목사가 교회 대표자가 될 수 없어 비대위가 목적을 이룰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A교회 B장로의 총회 관련자들에게 억대 금품로비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