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공동의회 원로목사-원로장로 추대 시점
원로목사 추대 공동의회는 교회형편에 따라, 원고장로는 은퇴할 당시에만
기사입력: 2017/07/27 [12:0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지교회 공동의회에서 원로목사와 원로장로의 추대 시점이 동일교회 시무기간이
20년이 넘는 시점에서 시무 사임된 사람을 추대할 수 있는지에 대한 해석이 문제가 되어 쟁점이 되곤한다.

 

은퇴 시점 이전에 공동의회 투표를 해야 하는지, 은퇴 후에도 가능하다면 그 기간은 언제까지로 제한할 수 있는지 쟁점이 될 수 밖에 없다.

 

97회 총회는 다음과 같이 원로목사나 원로장로의 추대 시점은 교회 형편에 따라 하기로 가결하다고 유권해석을 했다.

 

원로목사, 장로 관련(2) : “이리노회장 조덕영씨가 헌의한 헌법 정치 제55원로장로와 정치 제444'원로목사'는 공동의회에서 명예직으로 추대하도록 규정되어 있는 바 추대를 위한 공동의회 시점이 법적 은퇴일 이전에 하는 것인지 아니면 이후에 해도 되는 것인지의 해석과 시무기간이 20년이 넘은 시점에서 시무 사임된 사람을 원로장로나 원로목사로 추대할 수 있는지의 해석 건은 교회 형편에 따라 하기로 가결하다.”

 

그러나 제101회 총회에서 똑같은 문제에 대한 질의가 있었다. 101회 총회는 97회 총회 결의대로 할 것이요라고 하면 좋으련만 제97회 총회 결의와 상반된 결의를 하고 말았다.

 

원로목사는 제97회 총회 결의대로 교회형편에 따라하면 되지만 원로장로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제101회 총회에서 은퇴할 당시에만 할 수 있음이라고 유권해석을 변경하고 말았다.

 

원로장로 추대 관련 : 김제노회장 강동현 씨가 헌의한 장로 은퇴 후 공동의회를 통해 원로장로로 추대할 수 있는지 질의 건은 헌법대로 하기로 가결하다(헌법 제5장 제5, 은퇴할 당시에만 할 수 있음).”

 

이같은 원로장로에 대한 유권해석은 후결의 원칙에 따라 제97회 총회결의가 아닌 제101회 총회 결의가 법적 효력이 있다.

 

결국 총회 유권해석은 원로목사는 교회 형편에 따라 은퇴 전후하여 공동의회에서 결정하면 되지만 원로장로에 대해서만큼은 은퇴할 당시가 아니면 공동의회에서 투대 투표를 할 수 없도록 했다.

 

101회 총회 정치부 안이 본회에서 통과되었던바, 정치부는 제97회 총회 결의를 참고하지 않고 원로 장로 추대만을 엄격하게 했다는 비판을 받게 됐다.

원로장로 추대는 제101회 총회 전까지는 제97회 총회 결의대로가 적법하다. 제101회 총회 결의는 소급적용이 안되며, 제101회 총회 결의는 제101회 총회 파회시부터 효력이 발생된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울산남교회 소송의 경과 “남송현 목사 측 완승” /리폼드뉴스
사실확인 없이 금품수수 폭로자 명예훼손죄로 피소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