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헌법개정위, 정치 권징조례 개정안 공개
제101회기 총회 교단헌법 개정안 공청회 ‘사랑의교회에서’
기사입력: 2017/07/25 [07:2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권징조례 소위원장 이재륜 목사가 개정안을 설명하고 있다.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1회기 총회 교단헌법 개정위원회의 공청회가 24일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에서 개최됐다. 이번 공청회는 헌법 권징조례, 정치 개정안 검토와 의견을 듣는 순으로 진행됐다권징조례 개정안은 위원회 소위원장인 이재륜 목사가 개정안을 발표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내용 수정은 9개조이며, 용어 수정안은 11곳이었다.

 

내용 개정안에 따르면 제22소환장을 받고도 출석하지 아니하면 치리회는 재차 소환장을 발송하되“3차 소환장 수취를 거절하거나로 했다. 또한 피고가 두 번 소환을 받고 출석하지 아니하면피고가 3차 소환을 받고도 출석하지 아니하거나 소환장 수취를 3차 거절하면이다.

 

그러나 본 조항과 관련된 송달 문제는 본인에게 송달되지 못했을 때, 이를 본인의 거절로 볼 수 없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제기된다. 즉 본인 부재로 반송해 왔을 때 이를 본인의 거절로 볼 수 없다. 그렇다면 이는 권징조례 제21조의 의식송달(意識送達)”로 볼 수 없다는 점이다.

 

또한 제21조에 1930년판과 1934년 판의 권징조례에는 의식송달이 意識送達이 아니라 依式送達이었다. 한문을 잘못 표기하여 피고가 의도적으로 송달을 거부할 경우 의식송달(意識送達)이 이루어지지 않아 재판을 진행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될 수 있다. 원래대로 依式送達로 변경해야 한다.

 

34재차 소환을 받고도 출석하지 아니하거나 대리 변호인도 파송하지 아니하거나“3차 소환장 수취를 거절하거나, 3, “패러함불순종함으로 한다는 개정안이었다39피고된 목사가 재차 소환함을 받고 자기도 출석하지 아니하고 변호인도 파송하지 아하면을 제22조 개정안과 같이 한다.

 

35조를 제명, 출교니 출교는제명출교니 제명출교로 개정안을 내놓았다. 1922년판에서는 제명출교가 나중에 제명, 출교로 변경되었다. 언제 변경되었는지에 대한 문제는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본 교단 현행 헌법대로 제명, 출교로 해야 한다.

 

본 교단 내부적으로 제명출교는 제명과 출교라는 두 관점의 개념 이해가 필요하다. 제명은 지교회 및 노회의 회원권을 상실시키는 행위이다. 즉 본 교회 교인 아님, 노회 회원이 아님을 선언한 것이다. 이를 출교로 설명할 수 있다. 본 교회 교인의 지위가, 노회의 회원 지위가 상실되었으니 본 교회, 노회 출입하여서는 안된다는 의미이다. 이 경우는 다른교회에 출석하여 신앙생활할 수 있다. 목사는 목사의 신분 자체는 유지되는 시벌이다.

 

하지만 이런 제명 개념의 출교가 아니라 아예 사단에게 맡긴 시벌인 출교는 제명(혹은 제명출교)과는 다르다. 목사를 면직하고 출교까지 선고하면 이명서를 주어 타 교회 교인도 될 수 없다. 권징조례 제41조와 제45조는 후자의 출교 개념이다.

 

교인의 제명은 교회 교인의 지위를 박탈하는 행위로 교회 출입이 금지된다. 그러나 다른 교회에 등록하여 등록된 교회 교인의 신분을 가질 수 있다. 이런 개념의 시벌은 제명출교이다. 이런 경우 구태여 제명출교라 하지 않더라도 제명으로 하면 된다. 따라서 현행 제명, 출교가 맞다.

    

제명만을 시벌할 경우는 출교는 포함하지 않고, 출교만을 시벌할 경우는 제명을 포함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현행 각 노회나 총회에서 제명출교출교는 다른 개념의 시벌이다. 전자는 교인의 지위를 박탈하는 행위, 목사의 노회 회원권을 박탈하는 시벌이라 한다면 후자인 출교만을 처분할 때에는 단순 제명이 아니라 사단에게 맡겨버린다는 개념이다. 따라서 시벌처분할 경우 제명출교”, “제명, 출교”, “출교등으로 구분한다.


▲ 정치편 개정 소위원장 유장춘 목사가 개정안을 설명하고 있다.     © 리폼드뉴스

 

76조의 변론서 출간 규정에 등사하거나 기타수단으로으로, 94조에 상소인이 소속된 하회가 상소인의 상소를 거부하면 부전하여 상회에 상소할 수 있다를 삽입하기로한 개정안이었다.

 

118택할 것이요택하여 본회의 허락을 받을것으로 개정, 138조에 다만, 재산권에 관한 판결은 예외로 한다.”로 개정, 141조에 총회 재판국 보고에 총회재판국으로 다시 판곃하거나 하회 재판국에 환부하거나를 삽입하기로 개정안을 내놓았다.

 

용어 수정은 제10사화화해하게”, 12방조돕게 할”, 27방조 위원변호인으로, 34패려함불순종함으로, 51교회의 종교 의식에교회의 각종 의식에, 61조의 차서순서, 90방조를 청구한다도움을 구할 수 있다, 93가책책임을 물을, 94증거조를 폐한다증거조를 폐하고 법률심으로 한다, 134자벽지명으로, 141폐회파함으로 하는 개정안이었다.

 

정치편 개정안은 정치편 소위원장 유장춘 목사가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정치 제3장 제2조 제1항에 강도와 치리를 겸한 자를 목사라일컫고강도와 치리를 겸한 자를 목사라 일컫고 이는 교회의 대표자이다라는 개정안이다. 동조 제2항에 치리만 하는 자를 장로라 일컫나니 이는 교인의 대표자이다.”라는 규정에 대비한 규정이다.

 

4장 제2조 목사의 자격규정에서 연령은 만 30세 이상자로 한다연령은 만 30세 이상인 남자로 한다는 개정안이다. 이는 항존직은 장로와 집사는 남자입교인이라는 규정과 균형을 맞추기 위한 개정이다.  4장 제3조 목사의 직무란에 추가한 내용은 본 교단 교리에 위반된 동성애자의 세례와 주례와 또 다른 직무를 거절할 수 있고 목사의 권위로 교회에서 추방할 수 있다(이단에 속한자도 이에 준한다)."라는 개정안이었다.

 

본 규정을 삽입한다면 문맥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동성애자의 세례와 주례는 장로회 교리에 위반으로 이를 거절할 수 있으며, 교리에 반한 교인의 교회 입회는 거절한다.”,  4장 제4조의 종군 목사군종 목사로 개정안을 내놓았다.

 

또한 제21장 제2조 제3항에 제직회는 교회에서 위임하는 금전을 처리하고 부동산은 노회 소유로 한다제직회는 공동의회에서 위임하는 금전을 처리한다로 개정안이었다. 그리고 제21장 제1조 제5항에 재산권 변동은 지교회의 장관대로 한다. 없을 경우 의결권 있는 교인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로 개정안이었다.

 

그러나 위의 삽입부분은 삭제하고 오히려 제직회는 교회에서 위임하는 금전을 처리하고 부동산은 교회 소유로 한다로 개정하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어려운 단어 이해하기 쉬운 말로 수정안은 정치 제9장 제6장리한다관리한다로 개정안을 내놓았다.


이번 공청회에서 목사의 자격란에 목사될 자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총회신학원출신자들에게 목사가 되는 정체성에 혼란을 가져옴으로 총회신학원이 존재하고 있는 이상 이 부분은 어떤 형태로든지 개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그리고 민간인 군종 목사 신설, 미조직교회 시무목사와 보편개념인 교회를 시무하는 시무목사를 구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공청회에 앞서 드려진 예배는 위원장 권성수 목사의 사회로 총회장인 김선규 목사 의 설교로 진행됐다. 김선규 목사는 동성애 문제가 개정안에 포함한 것은 적절하다고 언급하면서 강단에서 설교를 할 때에도 말씀을 통해서 각성하며 저지하는 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울산남교회 소송의 경과 “남송현 목사 측 완승” /리폼드뉴스
사실확인 없이 금품수수 폭로자 명예훼손죄로 피소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