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관련 이사 치리 불이행 노회, 행정제재 예고
총회 기소위원의 기소에 노회에 직접 치리하라
기사입력: 2017/07/08 [21:5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가 총회와 총신대학교 운영이사회와 무관하게 이사를 선임하는 등 파행을 가져오자 총회가 장로회 관할을 배척한 이사들을 치리하지 않는 노회에 대해 강력한 행정제재를 시도할 것으로 보여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원노회는 박재선 목사에 대해 시벌하라는 총회와 총회기소위원회의 지시가 있었다. 그러나 강원노회는 본회에서 직할로 처리하는 문제와 총회에 위탁판결을 의뢰하는 문제를 놓고 투표까지 진행하여 위탁판결하기로 결정됐다.

 

위탁판결을 요구한 측에서는 강원노회가 박재선 목사를 어떻게 강력하게 시벌할 수 있겠는가 라는 문제가 제기되면서 차라리 총회 재판국으로 하여금 시벌해 달라는 위탁판결을 결의했다.

 

이같은 위탁판결 청원을 총회에 보고하자 총회 임원회는 지난 6일 총회본부에서 제23차 임원회를 소집하여 위탁판결을 강원노회로 다시 돌려보면서 노회가 직접 총회 기소위원회의 기소내용에 따라 기소하지 않으면 노회에 대한 행정제재를 시행하겠다고 결의했다.

 

총회 서기는 리폼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총회 기소위원에서 재판을 하라고 기소를 했는데 자기들은 재판을 못하겠다, 그러니 재판국으로 보내서 재판을 해 달라고 위탁판결을 청원했다고 밝혔다.

 

“(강원노회가) 총회 재판국으로 보내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총회 임원회는 다시 빨리 재판해서 올리라, 안올리면 행정제재 들어가겠다고 임원회에서 결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치리회인 노회가 권징조례에 의해 총회에 위탁판결을 청원했는데 임원회가 이를 거부하고 하회에 다시 재판하라고 지시할 수 있느냐"는 노회측의 반발이 있을 수 있다고 질문했다.


그러자 그는 총회의 관할을 배척하고 총회를 배척한 그들의 불법행위를 잡으려고 하는 것인데, 총회 기소위원이 기소를 통하여 지시한 것을 강원노회가 그 지시를 직접 처리하지 않고 위탁판결에 총회로 떠넘기면 안되며, 충청노회도 똑같은 것이다. 예를 들어 총회가 지시를 했는데 그 지시와 명령하는 것을 노회가 직접 처리해야 한다고 했다.

 

노회가 직접처리하지 않고 총회에 위탁판결을 넘기는 것은 임원회가 볼 때 노회가 어떻게 하여 피해갈려고 하는데 그런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것이 눈에 보인다고 내다봤다.

 

위탁판결을 하면 한 두 달 끝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러면 그동안 당사자들은 총회에 반한 행위가 다 끝나 버린다며 노회는 행정제재를 받지 않으려면 속히 시벌하여 보고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원노회가 총회 임원회의 결정에 어떤 입장을 보일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2회 총회 마지막날 회무 출석 상황 /소재열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개혁이란 이름의 반 총회적 결정들 /소재열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