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회화해중재위, 산이리교회 화해 위한 조건부로 난항
총회 화해중재위원회가 개교회 분쟁에 대해 강재 화해중재 가능하는가?
기사입력: 2017/06/21 [23:0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대한예수교장로회 장로회 총회
(합동) 화해중재위원회(위원장 고영기 목사)의 중재로 진행된 산이리교회 문제가 난항을 겪고 있다.

 

산이리교회는 현재 담임인 이수기 목사가 부임한 후 시무장로인 전영균 장로와의 갈등으로 첨예한 대립 가운데 소송까지 이어졌던 교회이다.

 

산이리교회 문제가 총회 화해중재위원회에서 중재를 나서고 있는 가운데 지난 613일 쌍방을 불어 조정이 진행됐다.

 

이날 조정에서 양 측은 화해의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에서 다음 조정 일에 다시 모여 논의하기로 했다.

 

전영균 장로는 교회 앞에서 허위 비방하는 것 다 거둬들여야 하고, 이명 문제도 해결되어야지 해결하지 않고 어떻게 화해가 되겠는가며 화해는 먼저 전제 조건이 이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이수기 목사는 화해가 되어 다 해결됐느냐라고 묻자 아직 진행중에 있다고 밝히면서 “(화해중재위원회에서) 한 번 더 부르기로 했는데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본인의 이명건은 소속 노회에서 다 해결되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산이리교회는 아직 화해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위원장인 고영기 목사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일각에서 화해가 되어 산이리교회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 확인됐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102회 총회17] 김선규 총회장, 서기 서현수 목사 불법 합작품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3] 허활민 목사 총대 영구제명 결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5]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당선 /리폼드뉴스
김선규 총회장, 김만규 목사에 의해 총회에 피소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2] 개회선언과 총대천서 문제로 격돌 /리폼드뉴스
[백남선 목사 인터뷰] 총신대 김영우 목사는 합의서 지켰는가? /리폼드뉴스
예장합동, 총회 지도부를 믿을 수 있는가? /소재열
총회 폭로전 이어지나 "부총회장 후보 자격심사 재 점화" /리폼드뉴스
총회가 언제부터 변호사 의견서에 의존했는가? /소재열
[제102회 총회14] 부총회장 후보 제비뽑기, 이승희 목사, 김정훈 목사 결선 진출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