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간증
[설동욱 목사 칼럼]꿈을 먹고 살지요
“어린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막 10:14)”
기사입력: 2017/05/26 [16:18]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단비
배너


▲     © 리폼드뉴스



우리 예정교회가 2017년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꿈을 먹고 살지요”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어린이들을 위한 중랑구어린이축제를 개최하게 되었다. 그 이유는 어린이는 장차 우리나라의 미래이기 때문이다.
 
어린이날의 유래는 1923년 방정환 선생을 포함한 당시 일본 유학생 모임인 색동회가 주축이 되어 어린이들에게 민족의식을 불어넣고자 하는 운동이 전개되던 1923년 5월 1일을 어린이날로 공표하게 되었다. 그 후 일제 강점기 동안 잠시 중단되었다가 1946년 5월 5일을 어린이날로 정해 지금까지 기념행사가 치러지게 되었다.
 
그럼에도 오늘날은 어린이날이 마치 장난감을 사주거나 놀이공원을 가는 날처럼 되어서 어린이날의 본래 의미가 퇴색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방정환이 쓴 ‘어린이 찬미’라는 수필에 보면 “어린이는 존귀의 대상이자 어른보다 모범이 되는 존재이기에 어린이들을 기념하는 날을 만들었다”고 말하고 있다. 어린이의 인격을 존중해 주어야 함을 강조한 대목이다. 어린이 헌장에도 어린이는 인간으로서 어린이들의 권리와 복지를 사회전체가 보장해 줄 것을 서약하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먼저 어린이의 눈높이를 맞추는 어른이 되어야 한다. 방정환은 어른이 어린이의 꿈을 무시하고 마음대로 결정하는 모습을 보면서 어린이들에게 슬픔을 주는 큰 죄인이라고 표현했다.
예수님도 말씀하셨다. “어린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막 10:14)”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