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2회 총회헌의] 공동회의 결의 없이 위임목사 해약 청원 불가건
위임목사 청빙은 공동의회 결의, 마찬가지로 해약 청원도 공동의회 결의로
기사입력: 2017/04/27 [06:22]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리폼드뉴스

 지교회에서 위임목사 청빙 청원은 공동의회에서 출석회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과 입교인 과반수 승낙이 필요하다(정치 제21장 제1조 제5). 담임목사 청빙을 엄격하게 하고 있다.

 

이 규정은 위임목사 청빙 청원 결의가 재적교인(교인인) 과반수 출석과 출석회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하는 규정은 아니다.

 

출석한 대로 소집한 대로 공동의회에서 출석회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결의하고, 결의 후 별도로 입교인 과반수 승낙이 있어야 한다는 규정이다.

 

입교인 과반수는 청빙 청원을 위한 결의정족수에 포함된 숫자가 아니라 결의 후 별도로 입교인 과반수 승낙이 필요하다는 규정이다. 실무적으로 입교인 과반수 승낙은 입교인의 서명으로 승낙서를 작성하여 노회에 제출한다. 노회는 위임을 승낙할 경우 이 서명서를 위임받은 본인에게 교부한다.

 

위임목사 청빙 승인권은 지교회 공동의회에 있지 않고 노회에 있다. 공동의회는 노회에 아무개 목사를 본 교회 위임목사로 청빙해 달라는 결의에 불과하므로 이는 청빙 결의가 아니라 청빙 청원 결의에 불과하다. 이러한 절차에 의하여 위임목사가 지교회에 청빙되어 목회를 한다.

 

반대로 위임목사 위임을 해약(해제)시켜 달라고 할 경우, 특정인들의 서명으로 가능 하는지 여부이다. 일부 교회와 노회에서 장로 몇 명이 위임목사(담임목사) 해약 청원을 노회에 제출하면 노회는 정치적인 판단과 결정으로 위임을 해약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되고 있다.

 

이러한 위임목사 해약 청원이 위법이라는 이유로 노회 결정에 상소할 경우 총회 재판국은 얼마 받고 그만 둘래, 아니면 위임해약 당할래라며 갑질을 한다. 법대로 판단하지 않고 지교회 일부 장로들의 로비를 받아 이러한 결정과 판결들이 있어 왔다. 이것이 지금까지 본 교단의 현실이었다.

 

담임목사는 억울하게 총회 재판국의 조정에 서명할 수밖에 없다. 이것이 현실이었다. 이는 심각한 장로회를 해체하고 파괴하는 사례들이다.

 

교회에서 얼마든지 담임목사와 갈등을 갖고 있는 일부 장로들이 서명을 하여 노회에 위임해약 청원을 하고 노회 일부 정치권에서는 사전에 계획된 대로 기다렸다는 듯이 위임목사 해약, 혹은 당회장직을 정지하고 임시당회장을 파송하는 일련의 일들이 발생한 것이다.

 

문제는 교단헌법에 위임 해약 청원에 대한 규정들이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지 않는다는 데 문제점이 있다. 총회 결의로도 이러한 사례가 없다.

 

이번 강중노회가 이 부분에 대한 총회적 유권해석을 청원했다. 위임목사 해약 청원은 위임목사 청빙 청원 당시 공동의회에서 출석회원 3분의 2 이상의 결의가 요구되듯이 위임해약도 반드시 공동의회 결의로만 가능하도록 하고, 이 해약 청원도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요구하도록 해 달라는 청원이었다.

 

위임목사 해임은 사법건으로 노회의 고유권한이다. 이는 고소고발건으로 처리한다. 또한 위임목사의 위임 해약은 행정결정으로 가능하며, 이는 지교회 공동의회 청원과 노회의 승인으로 위임이 해약된다. 위임목사 해임해약은 다른 차원의 개념이다.

 

자동으로 위임이 해약(해제)된 경우 1년 이상 교회에 결석할 경우(정치 제17장 제5)와 폐당회 후 2년 이내에 복구하지 아니하였을 경우 2년 후에는 자동으로 위임이 해제된다(60회 총회 결의).

 

102회 총회는 이 부분에 대해 더 이상 교단의 지교회과 노회가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결의하여 교회 질서를 바르게 잡아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2회 총회 마지막날 회무 출석 상황 /소재열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개혁이란 이름의 반 총회적 결정들 /소재열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