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서울남노회, 권재호 목사 공직정지 원인무효 결정
총회재판국에 계류중인 권재호 목사 상소건 처리에 주목
기사입력: 2017/04/20 [16:3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권재호 목사   © 리폼드뉴스

예장합동, 대한예수교장로회 서울남노회가 417일 제83회 춘계 정기회가 광명시에 소재한 한국지도자아카데미 세미나실에서 개최되어 김영환 목사(독산교회)를 신임 노회장으로 선출하고 회무를 진행했다.

 

총회 목사총대는 김영환 목사, 양태선 목사, 김기성 목사, 김희태 목사, 김지돈 목사, 이성화 목사(이상 6)를 선출했다.

 

임원선거 전에 직전 노회장은 정회를 선언한 후 임원선거와 지난 회기 재판국(국장 이성화)에서 공직정지 시벌을 받은 권재호 목사(도성교회)에 대해 증경노회장들과 함께 합의를 도출했다.

 

합의 사항 중 임원 후보 조정건과 권재호 목사에 대한 공직정지 원인무효건이었다. 이 합의는 김희태 목사와 권재호 목사 사이에 체결됐다.

 

지난 회기 서울남노회 재판국이 권재호 목사에 대한 판결은 공직정지였으며, 그 범위는 총회 및 총회 산하 기관과 노회 및 노회 산하 기관, 지역협의회, 총신동창회, 당회장권등이었다.

 

이에 권재호 목사는 총회에 공직의 범위를 문의한 바 지역협의회나 총신동창회는 임의단체로 공직의 범위에 속하지 않는다는 유권해석을 받았다.

 

하지만 권재호 목사를 공직정지 시킨 재판국은 해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재판국원이었던 A씨가 임의단체 행사에 순서를 맡은 권재호 목사에게 기소장을 통보했다.

 

기소위원과 기소장은 치리회가 범죄 혐의자를 처벌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소위원을 선정하여 기소케 하고 재판할 수 있도록 재판국을 구성하는 것이 본 교단의 법리다. 그런데 A씨는 개인이 기소장을 발송하여 치리회를 대신해 버린 격이 돼 버렸다. 이 이야기는 교단법과 실정법에 심각한 하자가 제기될 수 있는 사안이었다.

 

결국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상호 타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전개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제83회 정기회에서 A씨에게 유리하게 임원이 구성되지 않는 것도 타협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합의에 따라 이번 서울남노회는 권재호 목사에게 시벌했던 공직정지는 원인무효로 결의하고 시벌을 소멸케 했다.

그러나 권재호 목사가 자신의 공직정지에 부당하다며, 총회에 상소하여 본 건은 현재 총회 재판국(국장 윤익세 목사)에 계류중이다. 권재호 목사는 상소장 취하서를 제출하면 총회재판국은 "취하였으므로 기각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에 계속 : 권징재판, 시벌을 원인무효하는 적법 절차>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