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이사회 ‘총회 몰래 7인 이사 승인 신청은 의도된 전략’
총회 관할 배척하여 총신대 이사 고집하다가 지교회 목회지 잃을 수도
기사입력: 2017/04/18 [20:0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가 지난 315일에 교육부에 임원취임승인을 해 달라며 7인을 신청했으나 개방이사를 선임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단이사회의 개방이사 궐위 시 일반이사를 승인할 수 없다는 사립학교법에 따라 현재 총신대학교 재단이회 개방이사는 교육부가 승인한 김승동 목사 외에 3인이 궐위 상태다.

 

총회임원회는 315일자로 신청한 7인에 대한 일반 이사를 철회하지 않으면 앞으로 개방이사 3인을 승인할 경우 자동으로 이미 신청된 7인의 이사는 승인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이유 때문에 지난 417일에 소집된 총회임원회에서는 7인에 대해 총신대책위원회가 먼저 면담을 갖고 이사 등록 신청을 취소할 것으로 독려하기로 결의했다.

 

만약에 신청을 취소하지 않으면 개방이사를 신청하고 교육부가 승인함과 동시에 7인에 대한 일반 이사도 승인돼 버린 현실에 직면해 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면담 후 7인이 취임승인 취소를 하지 않으면 이들에 대해서도 기소위원회에 보내 기소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총회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총회와 운영이사회와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사를 선출한 행위를 성토하고 나섰다. 교육부에서 이미 승인된 5인의 이사에 대해서도 기소위원회에 이첩하여 처리키로 했다.

 

기소위원회가 어떤 기소 내용으로 각 노회에 보낼 것인지는 아직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강력한 기소가 될 것으로 될 것으로 보인다. 총회 핵심 한 관계자는 해당 노회를 해체하는 사안까지 가야 할 정도로 총회가 총신대 재단이사들에 대한 정서가 심각하다고 전하고 있다.

 

총회 한 관계자는 개방이사에 대한 승인이 없는 상태에서 총회 모르게 일반 이사 7인을 먼저 신청한 것은 개방이사가 승인될 경우 자연스럽게 승인 보류된 일반 이사 7인도 승인되도록 하기 위한 꼼수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특히 이렇게 하여 총장 해임 요건인 이사 10인을 확보하기 위한 꼼수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과연 이러한 계획이 승리할 것인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총회임원회는 제101회 총회에서 공직정지 초분을 받은 김영우 총장과 안명환 이사장직무대행에 대해 소속노회인 충청노회와 소래노회에 공문을 보내 공직정지 처분을 시행토록 하고, 소속노회가 이를 시행하지 아니할 경우, 천서 제한 등 행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102회 총회17] 김선규 총회장, 서기 서현수 목사 불법 합작품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3] 허활민 목사 총대 영구제명 결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5]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당선 /리폼드뉴스
총신대 김영우 총장, "형사재판 받는다"(불구속 기소)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2] 개회선언과 총대천서 문제로 격돌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25] 총회와 무과한 총신대 재단이사 7인 총대 허락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4] 부총회장 후보 제비뽑기, 이승희 목사, 김정훈 목사 결선 진출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8] 총회임원, 직선제로 전격 전환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30] 총회규칙 개정, 총회임원도 금품수수 경우 총대 영구제명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19] 윤익세 목사 재판국장 확정 보류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