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재단이사, 일반 이사 7인 기습적으로 승인 신청
총회임원회 17일 긴급 소집, 관련 당사자들 기소 및 대안 논의
기사입력: 2017/04/13 [18:5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총신대 재단이사회가 열린 회의싥 앞에서 기자들의 뜨거운 취재 열기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재단법인 이사회가 지난 2017년 3월 15일에 교육부에 일반이사 7인(유태영, 이균승, 임흥수, 김남웅, 이상협, 정중현, 송춘현)을 임원취임승인 신청을 한 것으로 확인되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2017년 2월 7일에 일반이사 4인(박재선, 문찬수, 곽효근, 하귀호)과 2월 20일에 개방이사 1인(김승동)과 감사 1인(주진만)에 대해 임원취임승인을 신청하여 승인이 된바 있다.
 
하지만 3월 15일에 신청인 7인에 대해서는 아직 승인이 나오지 않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총회임원회의 긴급모임이 17일(월)에 소집해 놓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총회합의(총회 결의 및 운영이사회 결의)에 의하지 않고 법인 이사회가 이사취임승인 신청을 독단적으로 한 것은 총회와 총신대 정서상 용납할 수없다는 여런이 지배적이다.
 
특히 이번에 이러한 총회 결의와 운영이사회 결의를 거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 이사 취임승인 신청을 한 행위에 대해 당사자들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장로회 관할 배척과 총회결의위반죄를 적용하여 기소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에 이같은 기소로 목사면직 내지 당회장직을 정지하고 노회가 임시당회장을 선임하여 파송할 경우 당사자는 교회를 떠나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어 보인다. 교단 정치 때문에 섬기는 교회도 무너질 수 있다는 점을 당사자들은 고려해야 할 것이다.
 
벌써부터 해당 교회는 총회가 확실히 결정해 줄 경우 교회는 집행하여 후임 목사 청빙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교회도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후 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초헌법적인 사면위원회로 사면하는 데 앞장선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교단 정치권이 “이래서는 안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재단이사 10명이면 총신대학교 법인 정관을 총회와 상관없는 정관으로 변경하여 총신대학교의 독립법인으로 사유화하기 위한 포석이 아닌가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이고 있다.
 
이런 이유 때문에 특정 그룹, 특정인 중심의 인사들 7명을 이사취임승인을 신청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 특히 교단에서 징계처분을 받는 자들을 이사로 취임승인 신청을 한 것은 법인 정관을 위배한 처사라는 것이 지배적인 관측이다.
 
총회와 총회가 선임한 대형로펌이 이 문제에 대해 교육부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전했다. 사립학교법에서 개방이사 제도는 법인의 전횡을 막고 견제하기 위한 제도이므로 개방이사 궐위시 일반 이사를 선임할 수 없다는 법리를 위반하여 일반이사 승인을 신청했다는 것은 사립학교법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이제 총회의 핵심 관계자는 교육부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이고 있다. 이제 교육부가 답변할 차례인 것 같다. 7인에 대한 취임승인은 곧 종교사학을 무시한 처사라 판단하여 후속조치를 치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모든 후보자들에게 총신대학교 사태를 해결해 줄 것을 청원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제 총신대학교 문제는 럭비공이 될 것으로 보여 그 결과가 주목된다.
 
이런 측면에서 17일에 소집될 긴급 총회임원회는 대통령 후보자들에게 이 문제를 탄원하여 해결을 촉구할 것으로 보여 그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충청노회 임시회, 안건상정 부결 적법한가? /리폼드뉴스
[이형만 목사 논단] 총회 파회 이후 올바른 총회역할에 대한 제안 /이형만
총회화해중재위, 산이리교회 화해 위한 조건부로 난항 /리폼드뉴스
종교인 과세, 교회 50~60% 이상 근로장려세제 대상 될 수도 /리폼드뉴스
“총회가 총신대 ‘직할’해 주요 사안 ‘총회 인준’받게 정관 수정해야” /송상원
분당중앙교회 콘퍼런스 , ‘종교인과세에 대한 기독교 입장 선언문 /리폼드뉴스
광주지법, ‘광주중앙교회’ 상표법 위반자 벌금형 선고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공동의회 정관변경 안건 상정 연기 /리폼드뉴스
명성교회 "법률행위 대표자 원로목사인가 임시당회장인가" /소재열
함평노회 교육부 주최 "교회정치와 행정(정관법) 세미나 개최 /김종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