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간증
[설동욱 목사님 칼럼] 십자가의 도
사방이 캄캄해 빛이 보이지 않을 때, 십자가를 바라보면 틀림없이 빛 되신 예수님께서 길을 열어주신다
기사입력: 2017/04/10 [11:28]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인생을 살다보면 사면이 벽인 절망적인 상황을 맞이할 때가 있다. 욥처럼 죽기를 바라지만 죽을 수도 없을 만큼 절망적일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십자가를 바라보며 기도하는 일이다.
 
사방이 캄캄해 빛이 보이지 않을 때, 십자가를 바라보면 틀림없이 빛 되신 예수님께서 길을 열어주신다. 그런 사람은 기도의 힘으로 절망을 뚫고나간다. 그래서 영원히 갇혀 있는 동굴이 아니라 터널이 되게 한다.


그러므로 문제가 나를 가로막고 있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문제를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는 일이다. 베드로가 믿음으로 물위를 걷다가도 파도를 바라볼 때 두려움이 그를 에워쌌다.


그러자 물속에 빠져들게 되었다. 우리는 환경을 바라보지 말고 문제보다 크신 예수님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십자가 없이는 부활도 없다. 초대교회 성도들이 전한 복음은 바로 십자가의 도이다. 예수님이 죽으셨다는 것과 다시 사셨다는 것뿐이었다. 예수의 죽으심과 부활, 이것이 복음이다.
 
단테의 신곡에 보면 지옥문에 이런 글귀가 있다고 한다. “너의 모든 희망을 버려라” 사람이 살면서 희망이 없으면 지옥이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이 희망이요, 이것이 바로 십자가의 도인 것이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랑의교회 공동의회 정관변경 안건 상정 연기 /리폼드뉴스
대전고법, 충남노회 정기회측 인정 판결 /소재열
종교인 과세, 교회 50~60% 이상 근로장려세제 대상 될 수도 /리폼드뉴스
[이형만 목사 논단] 총회 파회 이후 올바른 총회역할에 대한 제안 /이형만
총회화해중재위, 산이리교회 화해 위한 조건부로 난항 /리폼드뉴스
부총회장, 총무 입후보자들의 경쟁력 /소재열
분당중앙교회 콘퍼런스 , ‘종교인과세에 대한 기독교 입장 선언문 /리폼드뉴스
광주지법, 광주중앙교회 명도소송 기각 “평석” /소재열
명성교회 "법률행위 대표자 원로목사인가 임시당회장인가" /소재열
함평노회 교육부 주최 "교회정치와 행정(정관법) 세미나 개최 /김종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