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회노회분립위원회의 경비요구는 총회 총대 영구제명 대상
분립위원회에 제공된 경비, 지위를 이용한 금품요구는 형사책임 대상
기사입력: 2017/03/25 [22:5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총회 노회분립위원회가 분립과정에서 노회 분립의 양 당사자들에게 경비를 받았다면 그 행위가 법적으로 정당했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입증하지 못하면 목회까지 그만두어야 할 경우가 발생될 수 있다는 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총회 노회분립위원회 문제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닌 것 같다. 총회분립위원회는 다른 부서와 달리 당사자들에게 모든 경비를 받거나 요구한 사실이 공공연하게 알려진 비밀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향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총회 노회분립위원회는 모일 때마다 총회가 교통비와 식사비를 지급한다. 그런데 이는 받으나 마나 하는 소액이다. 그래서 회의를 할 때마다 분립 양 당사자들에게 교통비를 요구하는 데 4~5번 정도 모이며, 그 금액이 만만치 않다고 한다.

 

노회분립위원회 위원이 5인이므로 회의비 및 경비 지출이 거액이 된다고 한다. 특히 분립예배를 드리기 때문에 강사 사례비 역시 분립한 노회, 분립된 노회가 부담하는 금액은 거액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 현실이라고 한다.

 

이는 모든 노회분립위원회의 형태는 아닐 것이다. 그러나 취재 결과 각 분립노회는 상당함 금액이 분립위원들에게 경비로 제공되고 있다는 사실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 아무런 죄의식 없이 당연히 받아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점이 바로 타락과 붕괴의 조짐이라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총회분립위원회의 이러한 비정상적인 비리형태가 총회 감사부 일부 위원들에게 정보가 전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총회 노회분립위원회와 금년 분립노회 양측에 분립과정의 모든 경비내역을 보고하라고 지시할 가능성이 크다.

 

만약에 공개 내역의 재정장부를 허위로 보고할 경우 추후에 법적 책임이 제기될 수 있다. 이제 총회는 분명한 원칙을 정해 주어야 한다. 노회 분립위원회 경비를 요구할 수 없다는 규정을 제정해야 한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규칙 제3장 제8재판국을 위시하여 모든 상비부서에서 상호 이권을 위한 부정한 금권거래에 참여한 자는 총회총대에서 영구제명하기로 한다.”고 했다.

 

이제 이번 일부 총회 노회분립위원회의 위원 중에 분립의 양 노회로부터 경비를 받아 이권에 개입한 위원들이 있다면 총회총대 영구 제명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여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과연 이번에도 이 문제가 유명무실해 것인지 지켜볼 일이다. 만약에 이번에도 유명무실해 진다면 이제 언론이 총회를 대신해서 이 문제를 제기하여 언론의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인 여론이기도 하다.

 

총회 노회분립위원회가 분립과정에서 노회 분립의 양 당사자들에게 경비를 받았다면 그 행위가 법적으로 정당했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입증하지 못하면 목회까지 그만두어야 할 경우가 발생될 수 있다는 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

 

분립노회는 재정장부를 위조하거나 변조하면 오히려 그 행위는 형사책임을 져야 할 경우도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노회 재정장부를 집행했던 그대로 노회에 보고해야 할 것이다. 이제 총회 감사부는 흉내만 내는 감사부가 아니라 이러한 부분을 도려내야 한다. 그렇지 아니하면 총회는 중세 암흑기와 같은 타락의 온상이 될 것이다.


제보메일 : rn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