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간증
[설동욱 목사 칼럼]나에게 꿈이 있습니다
예수 안에서는 모두가 평등하기 때문이다
기사입력: 2017/03/23 [13:4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고대 그리스의 윤리사상은 철학적으로 발전했지만 여전히 노예제도나 여성의 차별을 정당화하지 못했다. 그러나 예수님은 다른 사람의 고통과 슬픔을 함께 나누는 신 앞에 모두가 평등함을 주장했다.
 
1964년 노벨 평화상을 받은 흑인인권운동가인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이 계셨다. 몽고메리의 침례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계셨다.

당시 미국의 몽고메리시에는 버스에 흑인과 백인의 자리가 따로 정해져 있었다. 백인 남성이 버스에 오르자 운전기사는 로자파크스라는 한 흑인여자를 향해 자리를 비켜주라고 소리쳤다. 흑인 여자가 자리를 비켜주지 않자 인종분리법으로 체포된 사건이 있었다.

이 소식을 들은 마틴 루터킹 목사는 버스 보이콧 성명서를 내걸었다. 흑인과 여성운동가들은 버스 안타기 운동을 전개했다. 버스회사가 문을 닫아야 할 지경에 이르자 흑인에 대한 탄압은 더욱 심해졌다.

흑인들은 굴복하지 않았다. 비폭력 투쟁을 통해 마침내 루터 킹 목사님은 인종분리법 위헌 판결을 받아냈다. 몽고메리시에는 인종차별 없는 버스가 생겨났고 이 운동이 미국 전역에 인종 차별 법 폐지를 가져왔다.
 
루터 킹 목사는 “나에게 꿈이 있습니다.”라는 연설에서 하나님은 공평하게 창조하셨음을 호소하면서 “언젠가는 이전 노예의 자녀들과 노예주인의 자녀들이 형제애로 한 식탁에 앉을 것이며, 손에 손을 잡고 살아갈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예수 안에서는 모두가 평등하기 때문이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2회 총회 마지막날 회무 출석 상황 /소재열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개혁이란 이름의 반 총회적 결정들 /소재열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