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총신대의 새로운 국면, 교육부, 총회, 교수협의회, 학생자치회 움직임에 촉각
기사입력: 2017/03/23 [11:4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총신대학교 교훈(총신대학교 사당동 캠퍼스)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관련 핵심 관계자가 총신대 교수 보직 대가로 3천만원 수수 의혹이 제기되어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 소속 21명의 교수들이 23일 발표한 성명서 및 양지캠퍼스에 붙인 대자보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성명서로 폭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모 인사가 "A교회 B원로목사를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서너 번 만나 3천만원에 달하는 현금을 뇌물"을 주고 받았다는 것이다. "그 대가로 당시 B원로목사 친인척 관계인 모 교수에게 학교의 핵심 보직을 허락해 주었다"고 주장했다.

"학교 보직 이동에 대한 발표가 나기 바로 전날, 3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000 당시 000은 원로목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목사님, 내일 좋은 일이 있을 것입니다. 목사님 은혜에 보답하겠습니다."라고 뇌물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그 모임을 중재했던 사람이 최근 교육부에서 승인한 재단이사들 중 하나라는 사실에 우리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의며(없다)"고 주장했다.

교수협의회 한 관계자와 리폼드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B원로목사와 친척 관계에 있는 모 교수와 나눈 대화 내용의 녹음파일을 확보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모 교수가 자신의 의사에 반한 금품 거래에 대해 신앙적 양심과 불법행위에 대한 의분으로 교수직을 걸고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그 교수의 실명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이날 발표된 성명서는 "김영우 총장의 총신 사유화 야욕 및 반 총회적 행동에 대한 교수협의회의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돼 있다.

교수협의회는 성명서에서 "최근 긴급 재단이사회 구성을 통하여 그동안 은밀하게 추진되어 오던 김영우 총장의 총신 사유화 야욕이 점차 노골화되어 나타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반 교단적인 행동을 계속하고 있는 현실에 대하여 깊이 우려한다"고 했다.

또한 "김영우 총장은 작년 부총회장 당선을 위해 박무용 목사에게 2000만원의 뇌물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국 교회와 총신 공동체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하며 용서"를 구하기는 커녕 "박무용 목사의 신병치료와 선교 활동을 위한 위로금 명목으로 전달했다는 주장"한 것은 "황당한 거짓된 변명을 늘어놓는 이런 비상식적이고 비이성적"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인사권 남용을 지적하기도 했으며, "총회의 뜻을 무시"했으며, "2015년 3월, 자신을 지지하는 인사들로 이루어진 4명의 일반 이사들과 총회의 지시에 순응하여 사퇴한 3명의 개방이사를 제외한 1명의 개방이사로 긴급차리권을 가진 재단이사진을 구성한 것"을 지적 했다.

"비록 교육부의 승인을 받았다 할지라도 우리 교단 총회의 뜻과는 상관없이 구성된 것"이라며 "이에 교수협의회는 이런 재단이사회를 인정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성명했다.

이같은 교수협의회 성명서에 대해 총회 한 인사는 "요즘 처럼 총신대와 관련하여 총회 권위가 땅에 떨어진 때는 없었다"고 주장하며, "총회가 총신대 관련 인사 몇 사람 때문에 교단의 존립 기반이 무너지는 형국"이라고 언성을 높이며, "이제 총회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회가 파한 후 총회적인 정책 및 결정권을 갖고 있는 총회실행위위원회가 3월 31일에 소집되어 총신대학교와 관련된 각종 현안에 대한 문제를 취급한다. 이때  총신대 관련 인사들에 대한 처리결과가 주목된다.


특히 총회 감사부 역시 관련자들에 대한 불법을 원인으로 기소의견서를 제출하고 총회 기소위원회에서 기소하여 목사지위와 지교회 위임(시무)목사 신분 제재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야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