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 오프라윈프리의 사명
남보다 더 가졌다는 것은 축복이 아니라 사명이다
기사입력: 2017/03/17 [09:51]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사람이 살다보면 수많은 일들이 일어난다. 좋은 일도 일어나고, 나쁜 일도 일어난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사명이 될 수도 있고 절망이 될 수도 있다. 이것은 전적으로 자신의 선택에 달려있다.

미국 타임지가 뽑은 미국을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 있고 존경받는 인물 100명중에서 1위에 선정된 오프라 윈프리는 사명에 대해 네 가지를 이야기 했다.

첫째, 남보다 더 가졌다는 것은 축복이 아니라 사명이다. 자기보다 못한 사람을 도와줘야 하는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둘째, 남보다 아파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고통이 아니라 사명이다. 그 이유는 아파본 사람만이 아픔을 겪는 사람에게 위로해 주고 봉사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셋째, 남보다 설레는 꿈이 있다면 그것은 망상이 아니라 사명이다. 왜냐하면 그 꿈을 이룸으로써 사회와 이웃을 위해 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남보다 부담되는 어떤 것이 있다면 그것은 사명이다. 그 이유는 부담을 피하는 자가 아니라 부담을 기꺼이 감당하는 자가 복이 있기 때문이라 했다.
 
빈민가 흑인 미혼모의 사생아로 태어나 9살 때 사촌오빠와 삼촌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마약 중독자로 10대를 우울하고 보낸 그가 선택한 길은 절망이 아닌 사명이었다. 내 신체에 감사하는 것이 자신을 더 사랑하는 열쇠라고 말한 그는 그에게 닥친 모든 것이 우연이 아닌 인생의 사명으로 받아들였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랑의교회 공동의회 정관변경 안건 상정 연기 /리폼드뉴스
대전고법, 충남노회 정기회측 인정 판결 /소재열
부총회장, 총무 입후보자들의 경쟁력 /소재열
종교인 과세, 교회 50~60% 이상 근로장려세제 대상 될 수도 /리폼드뉴스
광주지법, 광주중앙교회 명도소송 기각 “평석” /소재열
[이형만 목사 논단] 총회 파회 이후 올바른 총회역할에 대한 제안 /이형만
총회화해중재위, 산이리교회 화해 위한 조건부로 난항 /리폼드뉴스
분당중앙교회 콘퍼런스 , ‘종교인과세에 대한 기독교 입장 선언문 /리폼드뉴스
명성교회 "법률행위 대표자 원로목사인가 임시당회장인가" /소재열
함평노회 교육부 주최 "교회정치와 행정(정관법) 세미나 개최 /김종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