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 오프라윈프리의 사명
남보다 더 가졌다는 것은 축복이 아니라 사명이다
기사입력: 2017/03/17 [09:51]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사람이 살다보면 수많은 일들이 일어난다. 좋은 일도 일어나고, 나쁜 일도 일어난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사명이 될 수도 있고 절망이 될 수도 있다. 이것은 전적으로 자신의 선택에 달려있다.

미국 타임지가 뽑은 미국을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 있고 존경받는 인물 100명중에서 1위에 선정된 오프라 윈프리는 사명에 대해 네 가지를 이야기 했다.

첫째, 남보다 더 가졌다는 것은 축복이 아니라 사명이다. 자기보다 못한 사람을 도와줘야 하는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둘째, 남보다 아파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고통이 아니라 사명이다. 그 이유는 아파본 사람만이 아픔을 겪는 사람에게 위로해 주고 봉사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셋째, 남보다 설레는 꿈이 있다면 그것은 망상이 아니라 사명이다. 왜냐하면 그 꿈을 이룸으로써 사회와 이웃을 위해 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남보다 부담되는 어떤 것이 있다면 그것은 사명이다. 그 이유는 부담을 피하는 자가 아니라 부담을 기꺼이 감당하는 자가 복이 있기 때문이라 했다.
 
빈민가 흑인 미혼모의 사생아로 태어나 9살 때 사촌오빠와 삼촌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마약 중독자로 10대를 우울하고 보낸 그가 선택한 길은 절망이 아닌 사명이었다. 내 신체에 감사하는 것이 자신을 더 사랑하는 열쇠라고 말한 그는 그에게 닥친 모든 것이 우연이 아닌 인생의 사명으로 받아들였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와 상관없는 정관 개정 가능성 /소재열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에 대한 총회재판국 판결 정의에 반한가? /소재열
증경총회장 3인의 증경예우 금지 보고자 이만덕 목사 고소건 혐의없음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총회노회분립위원회의 경비요구는 총회 총대 영구제명 대상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