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전남노회, 노경수 목사 총회 총무후보로 추천
전남노회 제117회 정기회에서 총회 총무후보로 노경수 목사 추천
기사입력: 2017/03/16 [00:0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전남제일노회 제116회 정기회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2회 총회(합동)을 앞두고 전국의 각 노회가 춘계 정기회를 진행하고 있다. 금년 9월에 소집될 제102회 총회에서는 현 총무인 김창수 목사의 임기만료로 임기 3년의 새 총무를 선임하게 된다.

총무로 입후보하기 위해서는 노회의 추천이 필요하다. 이 추천은 금년 춘계 정기회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전남노회는 지난 13일 월요일 광주동명교회에서 제117회 정기회를 개최하고 노경수 목사를 총회 총무 후보 출마를 위해 만장일치로 추천했다.

▲ 전남노회에서 총회 총무후보로 추천받은 노경수 목사     © 리폼드뉴스

추천을 받은 노경수 목사는 "부족한 사람을 만장일치로 추천해 주신 전남노회 모든 회원들께 감사한다"고 인사한뒤 "전남노회는 총회가 어려울 때 호남을 지켰던 노회로써 특별히 최기채 증경총회장과 심판구, 신신우 장로 부총회장을 배출한 역사와 전통이 있는 노회에 누를 끼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서 노회원들에게 "총회 총무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뉴페이스 뉴 리더십으로 총회를 섬기며, 정직과 겸손, 성실과 화합의 정신으로 총회 행정에 대해 선진화를 이루고, 화합하고,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총회를 업그레이드를 시키키는 앞장서겠다"며 추천해 준 노회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로 화답했다.

노경수 목사는 광주왕성교회 담임목사(만 16년)와 전남노회장과 총회구제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사업회 홍보분과위원장, 기독신문이사, 총회학생지도부장이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명성교회 공동의회,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 김하나 목사 청빙 통과 /리폼드뉴스
광주신일교회, 정규오 목사 유지 계승 위해 합병 /리폼드뉴스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회 전남제일노회 분립위, 광주제일노회로 분립타결 /리폼드뉴스
새노래명성교회는 명성교회 건물안에서 개척 /리폼드뉴스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