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명성교회,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 법리
명성교회 당회는 3월 11일 두 교회가 합병하기로 결의
기사입력: 2017/03/12 [09:34]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리폼드뉴스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 당회는 311일 오전 7시에 당회를 소집하여 새노래명성교회(김하나 목사)와 합병건을 상정하기로 결의했다.

 

임시당회장 유경종 목사(광주명성교회)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당회는 출석 당회원 70여 명 중 반대 12, 기권 5명을 제외한 53명이 찬성하여 합병안이 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교회 정관은 교회합병안의 최종적인 법적 효력은 공동의회 직무로 돼 있다. 또한 공동의회 소집은 당회 직무이다. 당회가 안건을 한 주일 전에 공동의회를 소집하여 교회합병 건을 상정해야 한다. 한 주일 전은 한 주일 전 주일에 공고하면 안된다. 한 주일 전 토요일에 공고해야 한다.

 

공동의회에서는 합병 안을 처리할 때 결의 정족수는 투표자의 3분의 2이상으로 가결한다. 공동의회는 출석한 회원으로 개회하고, 결석회원은 의결에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는 규정을 갖고 있다.

 

당회의 합병 결의는 최종족인 법적 효력을 갖는 것이 아니다. 최종적인 법적 효력은 공동의회에서 결의되어야 하며, 당회 결의는 공동의회를 위한 심의결의로 봐야 한다.

 

, 교회합병은 교회정관의 변경을 의미하며, 총유 재산권 변동을 의미하므로 출석한 대로 소집한 공동의회에서 출석회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로 합병이 법률적으로 가능하는지 여부는 추후 법적인 논란이 예상된다.

 

공동의회에 출석하지 않는 교인들은 결의된 안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없도록 한 규정에 따라 안건 결의 당시 출석한 교인들이 이의를 제기할 경우 앞으로 상당한 기간 법적 논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재 법적 효력이 발생되고 있는 정관의 법적 효력여부 역시 논란이 될 가능성이 예측된다. 왜냐하면 현 정관을 변경할 당시 변경 결의정족수가 현행 대법원의 교회 분쟁 판례 법리의 충족 여부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회는 명성교회를 통해 또 한 번의 교회 분쟁 법리가 학습되어질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소재열 / 한국교회법연구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