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교육부 5인 이사 승인에 법원에 소송 제기한다"
교욱부를 상대로 이사취임승인 취소를 위한 소송 이해 변호사 선임
기사입력: 2017/03/10 [07:55]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총회는 총회측 긴급처리권들을 통해 교육부가 분쟁중에 있는 총신대 재단이사회의 개방이사 1인, 일반이사 4인에 대한 취임승인에 대해 취소를 위한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대형 로펌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종교사학인 총신대학교와 재단이사회 일부 인사들과 교단직영 신학교로 운영하고 있는 총회와의 오랜 분쟁과 갈등으로 이사회가 파행으로 운영됐다.

그동안 학교법인 이사는 반드시 총회산하 기관인 운영이사회의 이사 추천으로 학교법인 이사회가 이사를 선임하여 주무관청인 교육부에 취임승인을 요청했다. 이는 교단의 불문률이었다. 하지만 일부 인사들이 이같은 불문률를 거부하고 사립학교법에 따라 운영한다는 명분으로 독자적인 행보를 계속해 왔다. 

하지만 운영이사회를 배제한, 즉 총회를 배제한 일부 이사들이 이사를 선임하였으나 재단이사회는 독자적으로 선임한 이사들을 거부하고 다시 운영이사회가 추천한 이사들을 재 결의하였다. 그러나 이번에 교육부에 재결의된 이사를 거부하고 종전 독자적으로 선임된 이사를 전격으로 승인을 요청하여 승인을 받았다.

이번에 교육부는 긴급처리권을 갖고 있는 이사들이 이사를 선임하지 않자 공청회를 개최하여 책임여부를 확인했다.

그러나 이사장 직무대행인 안명환 목사와 법인과는 총회 운영이사회와 합의하여 재단이사회에서 선임한 이사들을 거부하고 일부 법인 이사들이 운영이사회와 상관없이 총신대학교 특정 인사의 측근 인사를 이사로 선임된 자들을 교육부에 승인신청을 하여 승인을 받은 것이다.

교육부는 개방이사 4인 중에 단 1명이라도 궐위시 일반이사를 취임승인해 줄 수 없다는 원칙을 깨고 개방이사 3인이 궐위된 상태에서 일반이사를 선임한 하자가 앞으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선임된 5인의 이사들 중에는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후 패소할 경우 면직한다는 총회 결의를 집행하여 임시당회장을  파송할 것이며, 이를 거부할 경우 소속 노회를 전면적으로 제한하겠다는 것이 총회 핵심 관계자의 전언이다.

앞으로 대형 로펌을 통해 교육부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그동안 온갖 자료들이 법원에 제출될 것으로 보여 총회의 직영신학교인 종교사학 총신대학교의 재단이사회에 관한 전면적인 개혁 작업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모 언론에서는 교육부가 이사 5인을 승인해 준 것과 관련하여 이사회가 구성됐다고 주장하지만 구성되려면 의사정족수 8인이 승인되어야 구성된다는 사실을 간과한 주장이다. 아직 구성되지 못했다.

한편 교육부가 분쟁중인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의 이사들의 취임을 취소하고 관선이사를 파송하기 전에 일단 개방이사를 선임하는 것을 조건부로 일반이사 4인을 승인해 준 것은 관선이사 파견 전에 기회를 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 기회는 재단이사회 일부 이사들이 계속 총회와 상관없는 이사회 구성을 고집하는 한 이사회 정상화는 요원한다. 총회의 한 관계자는 총신대학교를 총회와 상관없는 특정인들의 사유화로 가게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항변한다.

앞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교육와의 총회, 총신대와의 관계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명성교회 공동의회,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 김하나 목사 청빙 통과 /리폼드뉴스
광주신일교회, 정규오 목사 유지 계승 위해 합병 /리폼드뉴스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회 전남제일노회 분립위, 광주제일노회로 분립타결 /리폼드뉴스
새노래명성교회는 명성교회 건물안에서 개척 /리폼드뉴스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