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간증
우리는 시한부 인생
기사입력: 2017/02/14 [10:1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석봉
배너



 

우리는 아슬아슬한 시한부 인생임을 알라.  




▲     ©이석봉  / 땅에서는 한 번인 우리 인생이 무화과 처럼 아름답게 읶어가면 좋으리라.




우리는 시한부 인생

시간은

지나가는 것


오늘은

다시 오지 않는 것

하나님의 사람은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야 하는 것

우리의 일기장이
하나님 앞에서
옳다 인정함을 받아야 하는 것
 
뉘우치며 울어야 하리
바른 길을 향해 소리쳐야 하리
하늘 보좌 향해 울부짖어야 하리

내 영혼의 맑은 고동이 울리도록
내 심령의 경건이 파도치도록
내 삶의 진실이 흘러나오도록

오늘도 하늘을 향하여
한 점 부끄러움이 없기를

소원하여야 하리
 
우리는

시한부

인생이기

때문이라오

 



이석봉 목사 /
목회학박사요 철학박사이며 신학박사이다. 총회신학교와 총회연합신학교에서 학장을 역임했다. 총회신학교(학장/전 국회부의장 황성수 박사, 현 국제대학원대학교)에서 5년, 샌프란시스코 크리스천 유니버시티 하와이 브렌치(학장/티모씨 한 박사)에서 13년, 수원신학교(학장/이근구 박사)에서 10년간 성경원어교수로 히브리어와 헬라어를 가르쳤다. 리폼드뉴스(www.reformednews.co.kr)의 논설위원이며 이석봉 목사 칼럼의 칼럼리스트이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울산남교회 소송의 경과 “남송현 목사 측 완승” /리폼드뉴스
사실확인 없이 금품수수 폭로자 명예훼손죄로 피소 /리폼드뉴스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