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이사는 목사직에서 해임되면 이사 될 수 없다
법인 정관상 이사는 총회 소속 목사 장로여야 한다.
기사입력: 2017/03/06 [16:5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신대학교 법인 정관

20(임원의 선임방법) 이사와 감사는 이사회에서 선임하되 본 총회에 소속한 목사 및 장로 중에서 선임하여 관할청의 승인을 받아 취임한다. 임기 전의 임원의 해임은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임원 중 결원이 생긴 때에는 2월 이내에 이를 보충하여야 한다. 임원의 선임은 임기만료 2개월 전에 하여야 하며, 늦어도 임기개시 1개월

전에 관할청에 취임승인을 신청하여야 한다.

 
▲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법인 정관에 이사선임은 "본 총회에서 소속한 목사 및 장로 중에서 선임하여 관할청의 승인을 받아 취임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는 총회의 강력한 대항력이 된다.

이 규정대로 이사를 선임하지 아니하면 정관위반이 되어 주무관청인 교육부는 취임승인을 해 줄 수 없다.

현재 총회와 상관없이 이사선임을 하려는 총신 측, 즉 법인과에 맞설 수 있는 것은 관련자들을 적법한 절차, 즉 교단헌법에 따라 "목사직에서 해임"되면 정관상 이사가 될 수 없다.

물론 이런 경우 면직 무효소송을 법원에 제기할 수 있지만 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지라도 적법한 절차와 정확한 징계사유에 근거하여 종교내부적으로 권징재판을 통하여 면직할 경우, 법원에서도 인정을 받을 수 있다. 

제아무리 교육부가 이사로 취임승인을 할지라도 교육부가 승인해 준 법인 정관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총회와 상관없이 이사취임승인을 요청할지라도 관련자들을 총회 내부적으로, 종교적인  자유원칙과 독립성에 따라 권징재판을 통하여 면직하면 된다.

목사의 면직 관할은 노회이므로 총회가 기소하여 노회로 하여금 면직케 하고 정해 준 기일 내에 면직하지 아니할 경우 해당 노회의 모든 행정 및 총회 총대권을 보류(유보)하고 그래도 응하지 아니할 경우 총회가 직할로 면직할 수 있다.

이미 지난 제100회 총회 현장에서 징계하여 교단헌법에 의하여 관할권 위반으로 소송을 제기한 상황에서 가처분 및 본안 1심에서 총회가 졌지만 고등법원에서 이겼다. 물론 이 문제가 대법원에 상고됐지만 얼마든지 적법하게 치리할 경우 인정된 상황이다.

노회면직에 불복하여 총회에 상소(상고)할지라도 원고 역시 항고하여 총회재판국에서 빠른시일 내에 확정할 수 있는 길은 열려있다.

이제 주사위가 던져졌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와 상관없는 정관 개정 가능성 /소재열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에 대한 총회재판국 판결 정의에 반한가? /소재열
증경총회장 3인의 증경예우 금지 보고자 이만덕 목사 고소건 혐의없음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총회노회분립위원회의 경비요구는 총회 총대 영구제명 대상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