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희망 의자
먼저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마음 가운데 모셔서 내 속의 어두움을 물리치고, 내 머릿속 의자에 희망이 앉아 있게 해야 한다
기사입력: 2017/03/01 [11:2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사람의 머리에는 오직 한 의자만이 놓여 있다. 이곳에 절망이 앉아 버리면 희망이 앉을 수 없고, 희망이 먼저 앉아 버리면 절망이 함께 앉을 수 없다.

어느 날 기자 한 분이 빌게이츠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세계적인 부자가 된 비결이 무엇입니까?”

그의 대답인 즉 나는 스스로에게 두 가지 말을 반복하는데 하나는 ‘왠지 오늘 나에게 행운이 생길 것 같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희망의 말을 자신에게 들려주었다는 것이었다.

희망은 장애와 한계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된다. 감당하기 어려운 역경이 닥쳤을 때 무조건 희망을 품는 것이 살아남을 수 있는 외길이다.
 
세익스피어는 “불행을 치료하는 약은 희망밖에 없다.”고 말했고, 키에르 케골은 “죽음에 이르는 병은 절대 절망”이라고 말한 바가 있다 중요한 것은 우리의 머릿속 의자에 누가 앉아 있는지 살펴야 한다.


가장 먼저 희망을 앉게 해야 한다. 희망은 모든 세포로 하여금 살아나게 하는 놀라운 힘이 있다. 먼저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마음 가운데 모셔서 내 속의 어두움을 물리치고, 내 머릿속 의자에 희망이 앉아 있게 해야 한다. 그리할 때 내 삶은 희망으로 가득하고, 희망이 나를 다스리게 될 것이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법원, "서울교회 경상비 결재권자는 담임목사인 당회장이다" /리폼드뉴스
[총회상설 기소위] 총신대 재단이사회 관련자 징계 지시 통보 /리폼드뉴스
[교단정체성1] 교권정치에 기웃거리지 않는 교수를 갈망하며 /소재열
총신대 신대원 제84회 동창회장에 윤준수 목사 선출 /리폼드뉴스
총회, 긴급동의안으로 무분별한 처벌 안 제출 제동 /리폼드뉴스
총신대 교수회 회의록, “오정현 목사 합격무효처분 입증 불가” /리폼드뉴스
서울지역노회협의회 총회, 대표회장 장봉생 목사 선출 /리폼드뉴스
앙심(怏心)과 허세(虛勢)의 산울림을 아는가 /이석봉
이찬수 목사 그는 누구인가? /이석봉
총신대 교수회, '오정현 목사 편입학 취소처분 무너지다'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