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희망 의자
먼저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마음 가운데 모셔서 내 속의 어두움을 물리치고, 내 머릿속 의자에 희망이 앉아 있게 해야 한다
기사입력: 2017/03/01 [11:23]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사람의 머리에는 오직 한 의자만이 놓여 있다. 이곳에 절망이 앉아 버리면 희망이 앉을 수 없고, 희망이 먼저 앉아 버리면 절망이 함께 앉을 수 없다.

어느 날 기자 한 분이 빌게이츠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세계적인 부자가 된 비결이 무엇입니까?”

그의 대답인 즉 나는 스스로에게 두 가지 말을 반복하는데 하나는 ‘왠지 오늘 나에게 행운이 생길 것 같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희망의 말을 자신에게 들려주었다는 것이었다.

희망은 장애와 한계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된다. 감당하기 어려운 역경이 닥쳤을 때 무조건 희망을 품는 것이 살아남을 수 있는 외길이다.
 
세익스피어는 “불행을 치료하는 약은 희망밖에 없다.”고 말했고, 키에르 케골은 “죽음에 이르는 병은 절대 절망”이라고 말한 바가 있다 중요한 것은 우리의 머릿속 의자에 누가 앉아 있는지 살펴야 한다.


가장 먼저 희망을 앉게 해야 한다. 희망은 모든 세포로 하여금 살아나게 하는 놀라운 힘이 있다. 먼저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마음 가운데 모셔서 내 속의 어두움을 물리치고, 내 머릿속 의자에 희망이 앉아 있게 해야 한다. 그리할 때 내 삶은 희망으로 가득하고, 희망이 나를 다스리게 될 것이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예장합동, 총회 제13대 총무 후보 윤곽 6⋅3 구도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후 미 복구시 위임목사 신분 무임목사 /소재열
[무명독자의 글] 성실한 목회 현장 무너지는 현실, '악한 자들의 장난' /리폼드뉴스
[모르면 무너진다] 정관변경 및 교단탈퇴에 대한 대법원 판례 해설 /소재열
[특별기고] 총회 재판국에 바란다 /소재열
서울남노회, 권재호 목사 공직정지 원인무효 결정 /리폼드뉴스
성찬식 방해한 원로장로, 제명출교해야 /리폼드뉴스
예장합동, 제102회 부총회장 2파전인가 3파전인가?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헌의] 공동회의 결의 없이 위임목사 해약 청원 불가건 /소재열
경기북노회 제49회 정기회, 노회분립보다 개혁의 길 택해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