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총신대 재단이사회 운명은 3월에 결정된다
재단이사회, 총장 정상화 길을 시계추가 움직이고 있다
기사입력: 2017/02/26 [13:28]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2009년 2월 5일 재단이사회에서 의장인 홍광장로를 불신임하고 김영우 목사를 직무대행으로 선임하고 있다.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를 설치ㆍ경영하는 학교법인의 정상화 여부 방법에 대한 문제가 3월에 확정될 것으로 보여 총회와 학교의 구성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수사 중인 총신대학교 총장인 김영우 목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여부가 3월에 결정될 것으로 보여 3월은 총신대학교의 운명과 미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재단이사회가 정상화되지 못하여 관선이사가 나올 것인지, 아니면 긴급처리권을 가진 이사등에게 이사선임에 대한 기회를 한 번 더 줄 것인지 교육부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이미 청문회를 마쳤다. 청문회 결과에 대해 청문회를 진행했던 담당 변호사의 의견서 제출을 앞두고 있다. 적어도 2월 마지막 주간 내지 3월 첫 주간은 제출될 것으로 예측된다.

교육부는 청문회 결과에 따라 긴급처리권을 갖고 있는 이사들의 임원취임승인 취소 처분을 내려 관선이사를 파견할 것인지, 아니면 종교사학이라는 특별한 사정에 따라 이사들을 선임하여 이사회를 정상화 시킬 수 있는 기회를 한 번 더 제공할 것인지 여부가 곧 결정된다.

이사회에서 합의되지 않는 가운데 이미 선임된 일반이사와 개방이사를 인정하여 그 이사들로 이사회를 구성토록 지시할 것인지도 주목된다. 하지만 이는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다.

사립학교법과 대법원 판례가 개방이사를 선임했다고 하더라도 주무관청인 교육부에 승인 요청을 하지 아니하면 개방이사 부존재가 되므로 일반이사 취임승인을 요청할 수 없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이사 선임에 있어서 총회와 합의 없이 긴급처리권을 갖고 있는 이사들만으로는 이사회 정상화가 불가능하다.

만약에 교육부가 분쟁중에 있는 개방이사의 추천권을 직권으로 행사할 경우를 예측할 수 있겠지만 교육부가 한국의 개신교 최대 종파인 예장합동 교단과 갈등관계를 가지면서 무리하게 진행하지는 아니할 것으로 보인다.

총신대학교 총장의 문제가 검찰에 의해 기소여부 결정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이 문제 역시 총신대의 화약고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 문제 역시 3월이면 어떤 형태로든지 결정될 것이다.

특히 2015년 7월 10일에 있었던 재단이사회에서 길자연 총장 후임으로 선출된 김영우 총장은 전임자 잔여임기로 한다는 결의가 모호하게 회의록에 기록되어 있어 금년 12월에 또한번 회의록 파동이 예측되고 있다.
 
회의록에 의하면 "김영우 목사를 전임자인 길자연 총장의 잔여임기인 2017년 12월 25일까지로 한다"라는 기록이 아니라 "운영이사회가 김영우 목사를 전 길자연 총장의 잔여임기동안 총장으로 선임할 것으로 추천한 안에 대해 ... 김영우 목사가 총신대학교 제6대 총장으로 선임"되었다는 형식으로 기록되어 있어 많은 논쟁이 예상된다.
 
▲ 2015년 7월 10일 김영우 목사를 총장으로 선임한 이사회 회의록 내용    © 리폼드뉴스

재단이사회 회의록이 교묘하게 기록되어 있다. 김영우 총장에 대한 임기 문제에 대한 논란은 2017년 12월 25일에 제기될 것으로 보이며, 김영우 목사가 또 소송으로 4년을 보장받으려 할 경우 재단이사회가 총장 해임을 결의해야 하는 상황이 전개될지도 모른다.
 
3월에 교육부가 관선이사를 파견할 것인지, 아니면 이사 선임의 기회를 한번 더 줄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이사회가 정상화 될 경우 2015년 7월 10일 김영우 목사를 총장으로 선임한 결의에 대한 회의록 내용에 대한 확인작업으로 결의로 남겨야 금년 12월 현 김영우 목사의 총장 임기에 대한 갈등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그동안 총회의 직영신학교인 총신대학교의 이사 문제를 총회가 총회 의도대로 하지 못하고 사립학교법을 내세운 자들에게 끌려가는 입장인 상황이었다. 
 
얼마든지 총회와 상관없이 이사회 결의만으로 법인 정관을 개정하여 총회와 상관없는 학교로 전략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또한 이사들만으로 총신대학교를 해산할 수도 있는 길이 현 법인 정관으로 가능하다는 법리이고 보면 왜 총회가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의 개혁을 요구하는 것인지를 알 것만 같다. 
 
금년 본 교단 직영신학교인 총신대학교 학부 학위수여식에서 사회를 총회관계자도, 재단, 운영이사회 관계자도 아닌 법인과 직원이 담당했다는 것은 본 교단과 직영신학교인 총신대학교의 자존심이 무너지게 했던 사건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 
 
이제 총회와 학교 구성원들은 3월을 준비해야 한다. 어떤 형태로든지 이번 기회에 총회와 관계속에서 총신대학교가 정상화 되지 못한다면 앞으로는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